UPDATED. 2019-11-18 18:29 (월)
GTX-D 놓고 강변북로·올림픽대로는 지하 대심도... “너무 좋네요” vs “선거철 다가온다고”
GTX-D 놓고 강변북로·올림픽대로는 지하 대심도... “너무 좋네요” vs “선거철 다가온다고”
  • 정형기 기자
  • 승인 2019.10.31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N] 정부 ‘광역교통 2030’ 발표에 네티즌 여론 갈려
수도권 급행철도 수혜범위(그림=국토교통부)
수도권 급행철도 수혜범위(그림=국토교통부)

 

정부가 2030년까지 서울-경기도 등 대도시 광역거점 간 통행시간을 30분대로 단축한다는 비전을 선포했다.

누리꾼들은 선거철을 앞두고 지지율을 올리기 위한 발표라 비판했다.

뉴스 댓글 분석 프로그램 ‘워드미터와 채시보’에 따르면 31일 오후 5시 현재 포털 <네이버>에 올라온 기사는 1만 3312개, 댓글은 10만 6405개로 기사당 댓글 수는 평균 7.99개였다.

경제 섹션 기사 중 가장 많은 댓글이 달린 기사는 연합뉴스 「수도권 서부에 GTX 더 깐다…강변북로·올림픽대로 지하 복층화」였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31일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광역교통 2030’ 비전을 발표하고 수도권 서부지역에 광역급행철도(GTX)를 추가하는 등 대도시권 광역철도망을 2배로 확충하고, 서울 강변북로나 올림픽대로 등에는 대심도 지하도로를 뚫는 방안을 검토한다고 밝혔다.

광역거점간 통행시간을 30분대로 단축하고 통행비용은 최대 30% 절감하며 환승시간은 30% 줄이는 3대 목표도 제시했다.

지하철 3호선 대화~운정, 9호선 강일~미사 구간을 연장하고 인천 2호선을 신안산선으로 연결하는 방안, 고양선을 일산 식사지구까지 추가 연장하거나 서울 6호선, 9호선을 동북권으로 연장하는 방안에 대한 검토에도 착수했다.

기존 A B C 3개 노선 외에 수도권 서부 지역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GTX-D 노선 신설도 검토된다.

서울 지하철 4호선(과천선)에는 시설 개량을 통해 급행열차를 투입한다.

신교통수단으로 도시 내부에서는 트램으로 운행하다가 외곽지역에서 이동할 때는 일반 철도로 빨라지는 ‘트램-트레인’도 도입하기로 했다.

트램-트레인 운영사례(사진=국토교통부)
트램-트레인 운영사례(사진=국토교통부)

 

자유로와 올림픽대로, 강변북로, 부산 사상~해운대 도로 등 주요 간선도로 지하에는 대심도(大深度; 지표 기준 40m이상 깊이의 공간) 지하도로를 만들어 대중교통차로로 활용하는 방안이 본격 검토된다.

수도권 순환고속도로망 및 대심도 지하도로(그림=국토교통부)
수도권 순환고속도로망 및 대심도 지하도로(그림=국토교통부)

 

2층 전기버스가 경기도·인천에서 서울 강변북로나 올림픽대로까지 들어와서 인근 지하철역 환승센터에 승객을 내려주고 회차하는 '고속 BTX'(Bus Transit Express)도 도입된다.

‘광역교통 2030’이 차질 없이 추진되면 간선급행망의 연결로 수도권 내 주요 거점과 서울 도심을 30분대에 연결해 출퇴근 시간이 획기적으로 단축될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부는 2층 전기버스 등의 도입으로 광역버스의 혼잡도는 현재 175%에서 2030년 150%로 낮아지고 광역철도도 수송능력이 증대됨에 따라 혼잡도가 같은 기간 132%에서 100%로 내려갈 것으로 예측했다.

기사를 읽은 누리꾼들 중 933명이 감성을 표시한 가운데, ‘화나요’가 751명으로 ‘좋아요’ 167명보다 훨씬 많았다. ‘훈훈해요’는 4명, ‘슬퍼요’는 1명에 그쳤다.

댓글 반응은 찬반이 나뉘었다.

누리꾼 luck****는 “선거철 다가온다고 막 지르네”라고 비판해 1262명의 공감을 받았다.

2020년 총선을 불과 5개월 반 남긴 시점에서 대규모 교통 사업을 발표하는 것은 속셈이 있는 것 아니냐는 비난이다.

64ba****도 “선거철 다가오니까 국민을 원숭이로 보고 또 조삼모사 짓 하네”라며 “20년 전 것을 또 갖고 나와서 마치 새로운 것을 주는 듯이 발표하네”라고 비판했다(공감 344개).

반면 누리꾼 hucr****는 “선거철 앞두고 지지율 높이기 위해 발표 한다고요?? 정치가 그런 면이 있다고 생각 할 수 있지만 시기상 지금 발표가 맞는 것 아닌가요?”라고 반문했다. 이 누리꾼은 “그리고 우리나라가 선거 아닌 시기가 얼마나 있냐? 거의 2년에 한번 그리고 이제 정권 출발한지 2년 조금 넘었는데 그럼 선거 끝나고 나면 1년 남았는데 그게 가능하것냐?”면서 “2년여 간 계획 및 준비기간 갖고 확정 발표하고 그담에 다시 예타 심사하고 그럼 2년 후에나 확정 발표 날건데 그럼 또 그럴 것 아냐? 대통령선거 앞두고 발표한다고”라고 정부 발표에 문제가 없다는 댓글을 달며 592명 누리꾼의 공감을 받았다.

hjw5****는 “아, 너무 좋네요 ㅠㅠ 맨날 경제 어쩌고 하면서 기업 임원 몇 명만 배불리는 경제 말고, 진짜 서민들 실생활에 기본적인 도움이 교통망이죠”라며 “팍팍 늘어나서 국민들 지하철에서 꽉 막힌 숨통도 좀 트이고, 집값도 좀 안정되면 좋겠네요”라는 댓글을 달았다(공감 557개).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