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2 20:46 (금)
한국당 유튜브 '벌거벗은 대통령'... “국가원수 모독” vs “여자 대통령한테 한 짓에 비하면”
한국당 유튜브 '벌거벗은 대통령'... “국가원수 모독” vs “여자 대통령한테 한 짓에 비하면”
  • 정형기 기자
  • 승인 2019.10.29 12: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버&다음] 한국당 유튜브 ’오른소리‘에 벌거벗은 대통령 풍자 애니메이션
靑 “상대를 깎아내림으로써 자신을 높이려”
민주당 “천인공노할 만화 동영상 누구에게 보여주려”
그림=자유한국당 유튜브  '오른소리' 화면 캡처
그림=자유한국당 유튜브 '오른소리' 화면 캡처

 

자유한국당이 28일 당 공식 유튜브에 벌거벗은 문재인 대통령과 수갑 찬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모습이 담긴 애니메이션을 올렸다. 더불어민주당은 “천인공노할 내용”이라며 반발했다.

누리꾼들은 “국가원수 모독”, “사법처리”를 주장하는 의견과 “박근혜 누드화에 비하면 새발의 피”라는 견해로 갈렸다.

뉴스 댓글 분석 프로그램 ‘워드미터와 채시보’에 따르면 29일 정오 현재 포털 <네이버>와 <다음>에서 가장 논쟁적인 주제도 이 내용이었다.

중앙일보 「벌거벗은 문 대통령, 수갑찬 조국..한국당 유튜브 애니메이션 파문」에 따르면 한국당이 2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연 ‘오른소리 가족’ 제작발표회에서 공개한 애니메이션 ‘벌거벗은 임금님’에는 “신나게 나라 망치더니 드디어 미쳐버렸군”, “안 그래도 멋진 조 장관이 은팔찌를 차니 더 멋지구나” 대사가 등장한다.

화면 속의 ‘임금님’은 안보 재킷, 경제 바지, 인사 넥타이 등 간신들이 건넨 옷을 입었다가 백성들 앞에 벌거벗은 채로 등장하고, 영상에선 “나라가 아무리 어려워도 옷도 입을 줄 모르는 멍청이를 임금으로 둘 수 없지”, “이것이 바로 끊이지 않는 재앙! 문.재.앙!이란다”는 말이 이어진다.

애니메이션은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의 강한 반발을 불렀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상대를 깎아내림으로써 자신을 높이려 하는 것이 과연 대한민국의 국격을 높이는 일인가” 반문했고,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도 “천인공노할 내용을 소재로 만화 동영상을 만들어 과연 누구에게 보여주겠단 건지 말문이 막힐 따름”이라고 했다. 이 대변인은 “2004년 한나라당 의원 연찬회에서 ’환생 경제‘라는 이름으로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온갖 잡스러운 욕설을 퍼부어 국민의 공분을 샀던 일이 어제 일처럼 떠오른다”고 비난했다.

김수민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한국당은 과거 표창원 민주당 의원 주최로 열린 전시회에 박근혜 전 대통령을 풍자한 누드 그림이 국회에 내걸린 기억을 벌써 잊었는가”라고 비판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정국이던 지난 2017년 1월 국회의원회관에서 ’표현의 자유를 향한 예술가들의 풍자연대‘의 그림전을 주최한 표창원 의원과 뭐가 다르냐는 지적이다.

당시 전시된 그림 중 에두아르 마네의 ’올랭피아‘를 패러디한 ’더러운 잠‘은 침대에 누운 여성의 누드에 박 전 대통령 얼굴을 합성해 거센 논란을 일으켰다. 곁에는 주사기 다발을 든 최순실, 창 밖에는 가라앉는 세월호를 그려넣기도 했다.

◆ <다음> 누리꾼, “한 나라의 수장을 이런 식으로 비하” “나라 망신”

기사를 읽은 <다음> 누리꾼들이 760개 댓글을 단 가운데, 또담배를****의 “한 나라의 수장을 이런 식으로 비하하다니.. 국정농단을 일으킨 *과 문프를 비교하냐?”는 1996개 추천을 받았다.

“쓰레기들이 하는짓도 쓰레기여”(발길**, 추천 643개), “나라망신”(구**, 추천 261개), “인간말종들”(T**, 추천 114개) 등 자유한국당을 비난한 댓글들이 많은 추천을 받았다.

“국가원수 모독”, “명예훼손”, “전원 사법처리” 등 댓글도 이어졌다.

◆ <네이버> 누리꾼, “이런 게 진짜 표현의 자유” “풍자만화 못 웃는 정권이 무슨 국민소통?”

<네이버> 누리꾼들의 댓글 반응은 달랐다.

서울신문 벌거벗은 文, 수갑 찬 조국… 도넘은 한국당 유튜브」는 같은 내용을 전하면서 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해당 영상 공개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오른소리라는 이름처럼, 국민 입장에서 옳은 소리를 하는 정당으로 인식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라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 기사는 댓글 3221개가 달리며 이날 오전 현재 가장 많은 댓글을 모은 뉴스에 올랐다.

누리꾼 acti****의 “글쎄... 예전에 박근혜 누드화는 눈살이 많이 찌푸려졌는데, 이 만화는 그냥 가볍고 유쾌하게 볼 수 있었다... 이런 게 진짜 표현의 자유 아닌가?.....” 댓글에는 6812명 누리꾼이 공감했다. 다른 누리꾼 redv****은 “이런 풍자만화조차 쿨하게 웃지 못하는 정권이 무슨 국민과 소통을 하겠다는 건지 ㅉㅉ”이라 나무라며 2715명 누리꾼의 동감을 받았다.

누리꾼 hoji****는 “니들이 여자 대통령한테 한 짓거리에 비하면 아무 것도 아니다”라며 “문대통령이 무슨 조선시대 왕이냐?”(공감 3493개)고 쏘아붙이기도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