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7 10:37 (수)
조국 부인 정경심 교수 구속... “이젠 조국” vs “두 달 털어놓고 증거인멸?”
조국 부인 정경심 교수 구속... “이젠 조국” vs “두 달 털어놓고 증거인멸?”
  • 정형기 기자
  • 승인 2019.10.24 12: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버&다음] ‘정경심 구속’... ‘워드미터와 채시보’로 본 누리꾼 민심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사진=빅터뉴스DB)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사진=빅터뉴스DB)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가 구속됐다.

지난 8월 27일 검찰의 압수수색을 시작으로 조 전 장관 일가에 대한 수사가 본격화한 지 58일만에 정씨가 구속되자 누리꾼들의 반응은 “이젠 조국”이라는 주장과 “두 달 털어놓고 증거인멸 우려로 구속이냐”는 비난으로 엇갈렸다.

뉴스 댓글 분석 프로그램 ‘워드미터와 채시보’에 따르면 24일 정오 현재 포털 <네이버>에는 7410개 기사에 12만 1861개 댓글, <다음>에는 6977개 기사에 11만 3488개 댓글이 달린 가운데 양대 포털 모두 댓글 많은 기사 상위권은 정씨 구속 관련 뉴스였다.

송경호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부장판사는 24일 밤 12시 18분께 정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범죄 혐의 상당 부분이 소명되고, 현재까지의 수사경과에 비추어 증거인멸 염려가 있으며, 구속의 상당성도 인정된다”는 이유였다. 정씨 측은 23일 6시간 50분간 진행된 영장실질심사에서 “영장에 기재된 사실이 왜곡 과장됐고 법리적으로도 범죄가 아니다”라며 영장기각을 주장했지만 법원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교수 구속... '조국 수사'에 속도

<네이버>에서 가장 많은 댓글이 달린 기사는 한겨레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교수 구속」이었다. 조 전 장관 가족 의혹의 핵심인 정 교수가 구속되면서 검찰이 수사 정당성을 일정 부분 확보하게 됐다며 조 전 장관을 겨냥한 수사에 속도를 낼 것이라는 내용이었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이 서울대 법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확인서를 위조해 딸 입시에 썼다고 의심하고 있다. 조 전 장관은 가족의 자산관리인 김경록씨가 자택 컴퓨터 하드디스크를 교체할 때 “아내를 도와줘서 고맙다”고 하는 등 증거인멸을 방조한 혐의도 받고 있다. 조 전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 재직 당시 이뤄진 정씨의 사모펀드 투자 내용을 알고도 묵인했다면 공직자윤리법 위반도 적용될 수 있다.

앞서 검찰은 지난 21일 업무상 횡령, 자본시장법 위반, 증거위조 교사 등 11가지 혐의를 걸어 정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 누리꾼, “당연한 게 당연하지 않게 된 文 정권” “이젠 조국 구속이다!”

기사를 읽은 <네이버> 누리꾼들이 표시한 1만 5535개 감성 중 ‘좋아요’가 1만 3650개로 가장 많았다. 반면 ‘화나요’는 1704개, ‘슬퍼요’는 68개였다.

5052개 댓글이 달린 가운데 가장 많은 공감을 받은 댓글은 “당연한 게 당연하지 않게 돼 버린 문재인 정권”(flow****)으로 1만 1633명 누리꾼이 공감을 표했다.

누리꾼 hena****는 “상식적으로 이미 구속되었어야 했는데 대통령까지 나서서 수사하는 검찰과 사법부를 압박하는 이상한 나라... 정의를 위해 외치는 국민의 목소리를 외면하는 독재 정권”이라며 “이젠 조국 구속이다!!” 주장해 9629명 누리꾼의 공감을 받았다.

◆ 정경심 구속, 사라진 노트북이 결정타... 누리꾼, “누구든 죄 있으면 벌 받아야”

중앙일보 「정경심 구속, 사라진 노트북이 결정타···조국 소환도 임박」은 검찰의 조 전 장관에 대한 소환이 정 교수 구속 기간인 최장 20일 이내가 될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고 보도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수사를 결심한 데에는 조 전 장관에게 어느 정도 혐의가 있다는 확신이 섰기 때문일 것”이라는 한 지청장 출신 변호사의 분석도 인용했다.

법원의 영장 발부 향방은 ‘사라진 노트북’이 갈랐다는 분석이다. 정씨의 자산관리를 도와 온 한국투자증권 김경록(37) 차장이 지난달 6일 여의도 한 호텔에서 정씨에게 전달했다는 노트북은 검찰에 제출되지 않았다. 검찰은 증거위조 및 은닉 교사 혐의를 적용했고, 정씨 측은 경찰이 민주노동당 서버를 압수수색했을 때 오병윤 전 의원이 당원 명부가 든 하드디스크를 빼돌린 혐의로 기소됐다가 대법원에서 무죄 확정된 판결을 인용하며 반박했지만, 법원은 검찰의 손을 들어줬다.

“그 누가 됐든 죄가 있으면 벌을 받아야 한다”는 댓글(ux75****)에 7673명이 공감했다.

누리꾼 lees****은 “잠도 못자고 지금까지 기다렸습니다. 대한민국에 아직까지 정의가 살아있는지 제 두 눈으로 확인하기 위해서 였습니다”라며 “드디어 정경심이가 구속이 되었습니다. 이제 조국을 구속해야 합니다”라고 주장해 5249개 공감을 얻었다.

◆ 정경심, 강제수사 58일만에 구속... 법원 “혐의소명, 증거인멸 우려”

포털 <다음>에서 가장 많은 댓글을 모은 기사는 뉴스1 「정경심, 강제수사 58일만에 구속..法 "혐의소명·증거인멸 우려"」였다.

정씨는 자녀 입시비리와 관련해 자신이 재직하던 동양대 총장 명의 표창장을 위조하고,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와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인턴 증명서를 허위로 발급받아 딸의 대학원 입시에 사용한 혐의를 받는다. 동양대 영재센터장으로 있을 당시 허위로 연구보조원을 올려 국고보조금을 빼돌린 혐의도 있다.

사모펀드 비리와 관련해선 펀드 투자약정 금액을 74억5500만원으로 허위 신고하고, 미공개 내부정보를 이용해 상장사 더블유에프엠(WFM) 주식을 매입하고 보유한 혐의를 받는다. 컨설팅 비용 명목으로 WFM에서 억대 자금을 빼돌렸다는 의혹도 있다.

자산관리인인 한국투자증권 프라이빗뱅커(PB) 김경록씨를 통해 경북 영주 동양대 연구실과 서울 방배동 자택 컴퓨터 하드디스크를 교체하는 등 증거인멸을 시도한 혐의를 받는다.

조 전 장관의 국회 인사청문회 전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에 '조 전 장관 일가가 투자한 사모펀드는 투자처를 알 수 없는 블라인드 펀드'란 취지의 허위 운용보고서를 요청한 혐의도 있다.

뉴스1은 여권 지지자들로부터 ‘표적 수사’ 등 비판을 받아온 검찰이 정씨 구속으로 수사에 탄력을 받게 됐고 ‘종착지’인 조 전 장관에 대한 직접 조사에도 속도가 붙을 것이라 봤다.

◆ 누리꾼, “두 달을 압색하고 증거인멸?” “검사와 판사들이 국민들 하나로 만들어 주네”

이 기사에 <다음> 누리꾼들이 1만 4697개 댓글을 단 가운데, 가장 많은 추천을 받은 댓글은 또담배를펴서******의 “개혁을 원하지 않는 검새와 판새들이 우리 국민들을 하나로 만들어주는군. 사법부와 검찰개혁까지 모조리 해낼 수 있도록 오랫동안 같이 투쟁해봅시다”

정경심씨를 기소한 검찰과 구속영장을 발부한 법원까지 개혁하기 위해 투쟁하자는 이 댓글에 4만 5238명 누리꾼들이 추천을 눌렀다.

코**은 “두달 동안 검찰이 대규모로 압수수색하고 증거를 모두 수집했는데도 증거인멸 우려로 구속 한다면 비 이성적인 구속 심사”라 주장했고 2만 3675명 누리꾼이 동의를 표했다.

다른 누리꾼 마**는 “문통님 정의롭지 않은 정치와 조직은 개혁하라고 국민들이 투표로 당신에게 권한을 드린겁니다”라며 “그만 인내하고 윤석열 파면하고 검찰 개혁해주세요”라고 주문했다. 이 누리꾼은 “이런 식으로 민주당에서 대통령 나와봐야 절대 개혁 못한다. 국민들 100%지지 못받는다”며 “또 죽어야 후회할겁니까??”라고 묻기도 했다.

◆ 뇌종양뇌경색 진단에도 법원 ‘수사 감내 수준’ 판단한 듯... 누리꾼, “판사나 검사나”

연합뉴스 「수사 58일만에 정경심 구속수감..조국 직접 겨냥할 듯」은 최근 뇌종양, 뇌경색을 진단받은 것으로 알려진 정씨의 건강 상태도 주요 변수였지만, 법원은 양측이 제시한 의료 기록 등을 토대로 구속 수사를 감내할 수 있는 수준이라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정씨가 수사 착수 직후 자산관리인을 시켜 PC 하드디스크를 은닉하는 등 이미 증거인멸을 시도한 정황 등도 법원 판단에 영향을 미쳤다고 했다.

누리꾼 k*는 “판새들도 검새들과 같은 마인드”라며 “사법부, 검찰개혁 그리고 토착왜구당 총선척결까지 반드시 해내도록 노력하자”며 2만 5818개 추천을 받았다.

다른 누리꾼 ophthal*****는 “짐작은 했지만 악의 뿌리 이정도로 얽혀?”라며 “동명이인의 합작품 아닌가?” 의심했다.

조 전 장관 일가 수사를 책임진 송경호 서울중앙지검 3차장과 정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한 서울중앙지법 송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의 이름이 같음을 지적한 이 댓글은 1만 5062개 추천을 받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