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1 07:05 (수)
[통계N] 조선·자동차산업 타격 여파... 거제, 통영, 군산 실업률 역대 최고치
[통계N] 조선·자동차산업 타격 여파... 거제, 통영, 군산 실업률 역대 최고치
  • 정형기 기자
  • 승인 2018.08.30 15: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인원감축 직격탄
성동조선해양 등 휴업 여파 통영 실업률 6.2%
현대중공업, 한국GM 문 닫은 군산도 4.1%
자료=통계청
자료=통계청

 

조선·자동차 등 지역 주력산업이 구조조정을 겪고 있는 거제, 통영, 군산의 실업률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통계청이 29일 발표한 ‘2018년 상반기 지역별 고용조사’(4월 기준)에 따르면 거제의 실업률은 7.0%로 전국 시·군 중 가장 높았다. 관련 통계 작성이 시작된 2013년 이후 시·군 지역 실업률이 7%대를 기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해 상반기 2.9%였던 실업률이 하반기에는 6.6%로 뛰어오른 데 이어 반 년 만에 최고점을 찍은 것이다. 실업률이 뛰어오르는 동안 고용률은 지난해 4월 63.5%에서 올해 58.6%로 4.9%p 떨어졌다.

빈현준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대우해양조선과 그 협력업체들, 삼성중공업과 협력업체들의 인원 감축에 따라 실업률은 상승하고 고용률은 하락한 모습”이라고 설명했다.

성동조선해양 등 중견업체들이 휴업 상태인 통영의 실업률도 지난해보다 2.5%p 상승한 6.2%로 구조조정 여파가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고용률은 57.6%로 전국 최하위를 기록했다.

특별시·광역시를 제외한 전국 154개 시군을 대상으로 한 이번 조사에서 경남 거제(7.0%), 경남 통영(6.2%), 경기 안양(5.9%), 경북 구미(5.2%). 경기 군포(5.0%) 등이 실업률 상위 지역에 올랐다.

자료=통계청

각 도별로 실업률이 가장 높은 도시는 경기는 안양(5.9%), 경북은 구미(5.2%), 강원은 원주(4.3%), 전북은 군산(4.1%)이었다.

2017년 상반기 1.6%, 하반기 2.5%의 실업률에 그쳤던 군산은 작년 7월 현대중공업 조선소가 문을 닫은 데 이어 금년 5월 한국GM(제너럴 모터스)도 공장을 폐쇄함에 따라 1만 여명의 실업자가 발생한 바 있다.

한편, 9개 도의 시 지역 실업률은 지난 4월 기준 3.5%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0.5%p 상승했고, 군 지역은 1.4%로 0.1%p 높아졌다.

실업자 수는 시 지역 45만 7천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6만 7천명(17.0%) 증가했고, 군 지역은 3만명으로 2천명(6.8%) 늘었다.

자료=통계청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