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9 15:12 (화)
[통계N] 작년 4분기 일자리 36만개↑...5060이 32만개
[통계N] 작년 4분기 일자리 36만개↑...5060이 32만개
  • 정형기 기자
  • 승인 2019.06.21 18: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계청 발표 ‘2018년 4분기(11월 기준) 임금근로 일자리 동향’
2018년 4분기 전체 임금근로 일자리 및 증감 추이(그림=통계청)
2018년 4분기 전체 임금근로 일자리 및 증감 추이(그림=통계청)

정부의 일자리 사업 등 효과로 보건사회복지 분야 일자리가 늘면서 지난해 4분기 임금근로 일자리가 35만개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늘어난 일자리 중 32만개가 50대와 60대 이상의 몫으로 드러났다. 건설업과 제조업 등 주류 일자리들은 감소세를 벗어나지 못했다.

통계청이 20일 발표한 ‘2018년 4분기(11월 기준) 임금근로 일자리 동향’에 따르면 작년 4분기 전체 임금근로 일자리는 1849만 4천개로 전년 동기 대비 35만 9천개(2.0%)가 늘었다.

전년 동기와 동일한 근로자가 점유한 지속 일자리는 1240만 8천개(67.1%)였고, 퇴직 이직 등으로 근로자가 대체된 일자리는 324만 7천개(17.6%)였다.

산업 대분류별로는 정부가 일자리 사업으로 예산 등을 집중하고 있는 보건·사회복지 분야에서 11만 4천개 일자리가 늘었다. 사회복지 서비스업이 7만 3천개, 보건업은 4만 1천개다. 도소매업은 9만 2천개, 전문과학기술은 4만 6천개, 교육은 4만 4천개 늘었다.

통계청 박진우 행정통계과장은 “"보건·사회복지 분야는 의료·보건 인력 수요가 증가해 50∼60대 여성 위주로 일자리가 많이 늘었다”고 말했다. 도·소매업 일자리 증가에 대해서는 "도소매업 생산이 경기 요인으로 증가했고, 정책적으로는 일자리 안정자금 지원 확대 시행으로 고용보험 피보험자가 늘었으며, 제도적으로는 초단시간 근로자 중 한 달에 60시간 미만 근로자로 분류되는 이들의 근로보험 당연 가입 조건이 완화돼 생업 여부와 무관하게 고용보험 가입이 확대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반면, 건설업은 전문직별 공사업(-9만 3천개)과 종합 건설업(-3천개) 모두 감소하며 9만 6천개 일자리가 사라졌다.

전년 동기 대비 작년 1분기는 3만 5천개, 2분기는 8만 4천개, 3분기 11만 3천개가 줄어들다가 4분기는 그나마 3분기에 비해 감소세가 둔화된 것이다.

사업시설관리·사업지원·임대서비스업은 작년 1분기 4천개, 2분기 2만 8천개, 3분기 3만 6천개, 4분기 3만 8천개 등 시간이 지날수록 일자리 감소 폭이 커졌다.

일자리 비중이 가장 큰 제조업은 지난해 4분기 화학제품에서 1만 5천개 늘었지만, 자동차(-9천개), 전자통신(-5천개), 기타 운송장비(-5천개) 등이 감소하며 1년 전보다 1만 2천개 일자리가 줄었다.

박진우 과장은 “경기와 구조조정 여파로 제조업과 건설업은 계속해서 일자리가 감소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령대별로는 50대(16만 6천개)와 60대 이상(15만 1천개)에서 일자리가 늘어난 반면 40대는 건설업과 제조업을 중심으로 2만 6천개 감소했다. 30대는 1만 2천개, 20대 이하는 5만 6천개 증가했다.

박 과장은 “작년 4분기 일자리 증가 폭이 확대되면서 전 분기에 감소했던 남성 일자리와 30대 일자리 모두 증가세로 돌아섰다”면서도 “이런 추세가 계속될지는 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2018년 4분기 산업별 임금근로 일자리 증감(그림=통계청)
2018년 4분기 산업별 임금근로 일자리 증감(그림=통계청)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