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4 09:34 (화)
[통계N] 작년 소매판매, 울산 울고 제주 웃고
[통계N] 작년 소매판매, 울산 울고 제주 웃고
  • 정형기 기자
  • 승인 2019.02.14 14: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계청 ‘2018년 4/4분기 및 연간 시도 서비스업 생산 및 소매판매 동향’
울산(-0.8%), 경남(-0.7%), 대전(-0.4%) 줄고
제주(11.0%), 서울(5.6%), 인천(3.4%) 늘어

자동차, 조선 등 제조업 불황 여파로 작년 울산, 경남, 경북의 소매판매지수가 감소한 것으로 드러났다.

14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4/4분기 및 연간 시도 서비스업 생산 및 소매판매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소매판매지수가 감소한 지역은 울산(-0.8%), 경남(-0.7%), 대전(-0.4%), 전북(-0.3%), 경북(-0.3%) 등 다섯 곳이었다.

특히 울산은 2016년 –0.7%, 2017년 –1.4%에 이어 3년 연속 마이너스(-) 지수를 기록했다.

특정 지역 소매판매가 3년째 감소한 것은 관련 통계작성이 시작된 2010년 이래 처음이다.

울산의 소매판매는 승용차·연료소매점에서 3.2% 증가했으나 대형마트(-6.7%), 백화점(-4.9%)에서 줄어들며 전년 대비 0.8% 감소했다.

통계청 민겸삼 서비스업동향과장은 “울산 지역은 제조업 구조조정 영향이 일찍 시작된 데다 자동차 수출까지 둔화하면서 소매판매지수가 3년 연속 감소한 것”이라 설명했다.

경남, 경북과 전북도 소매판매지수가 2년 연속 감소했다.

대전(-0.4%)은 울산 다음으로 감소폭이 컸다. 정부부처들이 내려간 세종시의 거주 여건이 안정되면서 대전으로 오던 소비 인구가 유출된 것으로 분석된다.

소비판매지수가 증가한 시·도는 제주, 서울, 인천 등 11개 시도였다.

서울은 대형마트(-5.0%)에서 감소했지만, 면세점(39.5%), 전문소매점(2.1%) 등에서 늘며 전년 대비 5.6% 증가했고, 제주도 면세점(32.7%), 슈퍼잡화편의점(5.9%) 등이 늘며 전년 대비 11.0% 증가했다.

지난해 서비스업생산은 서울 3.2%, 인천 2.7% 등 16개 시·도 모두 증가했다.

◆ 4/4분기 16개 지역 모두 서비스업 생산 증가... 소매판매업은 울산·대전 등 감소

한편, 4/4분기만 놓고 보면, 서비스업생산은 인천 4.5%, 충남 2.9%, 부산 2.7% 등 16개 시·도 모두 전년 같은 분기보다 증가했지만, 울산(0.7%), 전북(0.8%), 강원(1.1%) 등은 숙박·음식점, 예술·스포츠·여가 등에서 부진하며 증가율이 낮았다.

소매판매업은 제주(10.4%), 서울(3.7%), 인천(3.0%) 등은 면세점, 승용차·연료소매점 등에서 판매가 늘며 증가했지만, 울산(-2.8%), 대전(-2.2%), 충남(-1.3%), 경북(-1.3%) 등은 대형마트, 전문소매점 등에서 판매가 줄며 감소했다.

4분기 서비스업 생산 및 소매판매(전년 동분기 대비) 증감률(그림=통계청)
4분기 서비스업 생산 및 소매판매(전년 동분기 대비) 증감률(그림=통계청)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