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9 15:12 (화)
[통계N] 1월 실업률 4.5%... 9년만에 최고
[통계N] 1월 실업률 4.5%... 9년만에 최고
  • 정형기 기자
  • 승인 2019.02.13 13: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계청 발표 ‘2019년 1월 고용동향’
1월 실업자 122만 4천명... 2000년 이후 19년만에 최대치
1월 실업률도 2010년 5.0% 이후 최고
경제활동인구 구조(그림=통계청)
경제활동인구 구조(그림=통계청)

1월 실업자 수가 19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실업률도 2010년 이후 가장 높았다.

13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1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1월 실업자는 122만 4천명으로 전년 같은 달 대비 20만 4천명(20.0%) 증가했다. 지난 2000년 1월 123만 2천명을 기록한 이후 19년만에 최대치다.

남자 실업자가 69만 3천명으로 11만 2천명(19.2%) 증가했고, 여자는 53만명으로 9만 2천명(21.1%) 늘었다.

실업률은 4.5%로 전년 1월 대비 0.8%p 상승했다. 동월 기준으로는 2010년 1월(5.0%) 이후 9년만에 최고치다.

연령별 실업자 수는 30대(-1만명, -5.4%)에서 감소했지만, 60세 이상(13만 9천명, 76.9%), 50대(4만 8천명, 34.9%), 40대(1만 9천명, 12.6%) 등에서 증가했다

실업률도 30대(-0.1%p)를 제외하고는 60세 이상(2.8%p), 50대(0.7%p), 40대(0.4%p) 등에서 일제히 상승했다.

청년층(15~29세) 실업자도 2018년 1월 대비 7천명 증가했고, 실업률은 0.2%p 높아졌다.

비경제활동인구 1686만 4천명 중 취업준비자는 75만 1천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10만 1천명(15.5%) 증가했고, 구직단념자는 60만 5천명으로 5만 2천명 늘었다.

◆ 1월 취업자 2623만 2천명... 취업자 수 증가폭도 9년 만에 최저치

한편, 1월 취업자 수는 2623만 2천명으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1만 9천명(0.1%) 늘었다.

취업자 수 증가폭도 9년만에 최저치다.

성별로는 남자가 1510만명으로 7만 9천명(-0.5%) 감소한 반면, 여자는 1113만 2천명으로 9만 8천명(0.9%) 증가했다.

연령별로는 60세 이상 26만 4천명, 50대 4만 4천명, 20대 3만 4천명 각각 증가했지만, 40대는 16만 6천명, 30대는 12만 6천명 각각 감소했다.

고용률은 60세 이상, 20대가 상승한 반면, 30대·40대·50대는 하락했다.

청년층(15~29세) 취업자는 전년 동월 대비 4천명 증가했고, 고용률도 0.7%p 상승했다.

연령계층별 고용률 현황(그림=통계청)
연령계층별 고용률 현황(그림=통계청)

취업자의 산업별 분포는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17만 9천명, 9.8%), 농림어업(10만 7천명, 10.9%), 정보통신업(9만 4천명, 11.95)은 증가한 반면, 제조업 취업자가 17만명 줄고(-3.7%), 도소매업도 6만 7천명(-1.8%) 줄어드는 등 중소상공인과 서민들의 일자리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조업 취업자 17만명 감소는 2017년 1월 이후 가장 큰 폭이다. 도소매업 6만 7천명 감소도 지난해 11월 6만 9천명 감소 이후 최대폭이다. 특히 고용효과가 큰 건설업 취업자도 1년 전보다 1만 9천명 줄어들며 2016년 8월 이후 29개월 만에 감소세로 돌아섰다.

산업별 취업자 현황(그림=통계청)
산업별 취업자 현황(그림=통계청)

통계청 정동욱 고용통계과장은 “제조업 감소 폭이 17만명으로 확대된 영향이 컸고, 사업시설관리, 사업지원 및 임대서비스업과 도소매업의 감소세가 지속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최저임금이 16.4% 오른 데 이어 올해도 10.9% 인상되면서 중소기업이나 소상공인 들이 인력을 줄이면서 경제 약자 계층의 고용 시장이 악화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난달 초 “올해 일자리 15만개를 만드는 데 전력투구하겠다”고 했지만, 한국개발연구원(KDI)는 지난해 11월 올해 취업자 증가 전망을 당초 20만명에서 10만명으로 하향 조정한 바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