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증권, 3월 마지막주 삼성전기 등 13종목 매수 추천

신진호 기자 2024-03-31 18:03:19
KB증권이 3월 마지막주(25~29일) 13종목을 매수 추천했다. 

SK하이닉스(000660) 1분기 매출 12조2000억원, 영업이익 2조1000억원(OPM +17.3%)으로 영업이익 기준 컨센서스 상회하는 큰 폭의 실적 개선 전망. AI 경쟁 이제 시작, HBM 지배력 지속. 목표주가 21만원과 투자의견 Buy 유지.

CJ ENM(035760) 눈 앞으로 온 수익화, 성공할 수밖에 없는 이유. 무형자산 투자는 계속 감소세 2024년 레버리지 효과 기대. 목표주가 11만1000원과 투자의견 Buy 유지.

KT(030200) 자기 주식 매입 소각에 대한 기대를 높여볼 시점. 분기 배당과 선배당 후배당일 제도가 가져올 주가 안정성. 2024년 1분기 컨센서스 상회한 실적 기대. 목표주가 4만3000원과 투자의견 Buy 유지.

삼성전기(009150) 분기 실적 컨센서스 상회 전망, MLCC/카메라 모듈 실적 호조. IT 부품 업종 Top pick 관점 유지, AI 본격 확산에 따른 다방면의 수혜 전망. 목표주가를 21만원으로 11% 상향조정하고 투자의견 Buy 유지.

이리츠코크렙(088260) 유보현금 바탕으로 배당금 변동성 최소화 2024년 주당배당금 360원 예상. 하방경직성 높은 실물 자산의 가치. 목표주가 6500원과 투자의견 Buy 유지.

와이지엔터테인먼트(122870) 블랙핑크 활동 부재 속 전속 계약금 상각비 부담 증가. 높아진 트레저의 IP 가치 + 베이비 몬스터에 대한 기대감. 목표주가를 6만원으로 36.8% 하향조정하지만 투자의견은 Buy 유지.

팬오션(028670) BDI가 많이 올랐지만 단기적 현상이라는 시장의 인식으로 주가는 제자리 걸음. 2024년 영업이익은 단기 시황 호조의 영향으로 시장 컨센서스를 상회할 것. Hold 의견에 대한 리스크: 1) 환경규제, 2) 선박 운행 제한, 3) 철광석 가격 급변. 목표주가 4900원과 투자의견 Hold 유지.

삼성전자(005930) 반도체, 파운드리 실적 바닥 확인. 1분기 추정 영업이익 52조7000억원(+792% YoY)으로 영업이익 컨센서스 상회 전망. 2024년 매출 310조원(+20% YoY), 영업이익 34조원(+418% YoY) 추정. 목표주가 9만5000원과 투자의견 Buy 유지.

삼성증권(016360) 1분기 지배주주 순이익 1758억원으로 컨센서스 17.7% 상회 전망. 목표주가를 5만1000원으로 8.5% 상향조정하고 투자의견은 Buy 유지. 

미래에셋증권(006800) 1분기 연결 기준 지배주주 순이익 1672억원, -29.4% YoY. 목표주가를 8500원으로 9.0% 상향조정하지만 투자의견은 Hold 유지. 

NH투자증권(005940) 1분기 연결 기준 지배주주 순이익 1718억원으로 컨센서스 14.7% 상회 전망. 목표주가를 1만5000원으로 11.1% 상향조정하고 투자의견은 Buy 유지. 

한국금융지주(071050) 1분기 연결 기준 지배주주 순이익 2662억원으로 컨센서스 25.5% 상회. 목표주가를 8만2500원으로 7.1% 상향조정하고 투자의견은 Buy 유지. 

키움증권(039490) 1분기 연결 순이익은 1705억원으로 컨센서스 4.8% 하회 전망. 목표주가를 15만원으로 12.8% 상향조정하고 투자의견은 Buy 유지.

삼화콘덴서(001820) 경기 반등이 지연되면서 IT향/범용 MLCC 수요 부진 장기화. 성장세와 부가가치가 높은 전장 중심으로의 사업구조 개편 긍정적. 1분기 매출액 681억원(+4% YoY), 영업이익 67억원(+1% YoY, 영업이익률 9.8%) 추정. 목표주가를 4만8000원으로 16% 하향조정하지만 투자의견은 Buy 유지.

한국전력(015760) 1분기 매출액 23조2000억원(+7.6% YoY), 영업이익 1조8000억원(흑자전환 YoY) 전망. 전기요금 유지, 배당 확대 등 정부 정책과 낮아진 에너지가격의 최대 수혜자. 목표주가를 27000원 17.4% 상향조정하고 투자의견은 Buy 유지.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민생이 먼저다

22대 총선이 여소야대로 막을 내렸다. 총선 기간 내내 불어닥친 정권 심판론이 반영된 결과다. 선거 직후 언론들은 여당의 참패가 대통령의 부족한 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