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지노·여행업종 저점매수 노려봐야"
"카지노·여행업종 저점매수 노려봐야"
  • 이재영 기자
  • 승인 2022.01.13 09: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금융투자는 13일 카지노, 여행 업종에 대해 저점매수를 고려할 시점이라며 비중 확대 의견을 제시했다.

지인해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이날 보고서에서 "카지노 매출은 산업 특성상 대외변수만 정상화되면 즉각 회복이 가능하다"면서 "코로나19 이후 불황이 이어지고 있지만 역발상을 반영한 '바텀피싱(최저가를 노려 주식을 매수하는 기법)'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지 연구원은 이에 대한 근거로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월별 카지노 규모가 이미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했고, 강원랜드도 작년 2∼3분기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당시 실적이 즉각 회복됐다는 점을 언급했다.

지 연구원은 여행 업종에 대해서도 '리오프닝' 수혜가 기대된다며 비중 확대 의견을 제시했다. 지 연구원은 "이번 코로나19 이후 대형 브랜드에 대한 선호가 높아짐에 따라 대형사 중심의 시장 재편이 명확하게 벌어질 것"이라며 "5년째 불황을 경험하며 대대적인 인력 구조조정을 진행한 것도 대형사의 이익 개선을 견인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시장 재편의 혜택을 받을 대형사인 하나투어, 모두투어 등을 추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