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견기업 경기전망 2분기 연속 하락
중견기업 경기전망 2분기 연속 하락
  • 이재영 기자
  • 승인 2021.12.29 14: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중견기업연합회가 500개 중견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해 29일 발표한 '2022년 1분기 중견기업 경기전망조사'에 따르면 중견기업의 내년 1분기 경기전망지수는 93.3을 기록했다. 2분기 연속 하락이다. 경기전망지수가 100을 넘으면 전분기보다 긍정적으로 전망한 기업이 많다는 것을, 100 미만이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업종별로 보면 제조업 경기전망지수가 94.3으로 전 분기 대비 4.1p 낮아졌다. 전 분기 지수는 조사 이후 역대 최고치였다. 식음료(+12p)를 제외하고 자동차(-17.8p), 전자부품(-9.9p), 1차금속(-1.3p) 등 대부분의 업종에서 하락세를 나타냈다.

비제조업 경기전망지수는 92.7로 전 분기보다 0.5p 하락했다. 부동산·임대 업종이 11분기 만에 100을 기록하며 전망이 호전된 반면, 출판·통신·정보서비스 업종은 전 분기 대비 18.1p 낮아졌다.

내수전망지수는 0.9p 내린 96.6을 기록했다. 제조업은 99.5로 3.9p 하락했고 비제조업은 94.8로 1.0p 올랐다. 수출전망지수는 4.4p 하락한 96.3으로, 식음료품 업종(+22.7p)의 상승폭이 도드라진 반면 자동차 업종(-16.7p)은 크게 하락했다.

중견기업인들은 원자재 조달(37.5%), 주요 선진국 경기둔화(23.4%), 물류비용 상승(19.3%) 등을 경영 불확실성을 높이는 주요 요인으로 지목했다. 정부의 필요한 정책 지원으로는 유동성 확보(35.0%), 인력 채용·유지(23.6%), 수출 등 해외 진출(14.0%) 등을 꼽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