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정몽구재단, ‘온드림 앙상블 콘서트’ 개최
현대차 정몽구재단, ‘온드림 앙상블 콘서트’ 개최
  • 이재영 기자
  • 승인 2021.11.15 08: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 정몽구재단은 지난 12일 세종문화회관 체임버홀에서 ‘2021 온드림앙상블 콘서트’를 개최했다고 15일 밝혔다. 

재단에 따르면 지난 2014년 창단한 ‘온드림 앙상블’은 중학생부터 대학생까지의 클래식 음악 전공 장학생들이 함께 하는 프로그램이다. 온드림 앙상블은 지난 9월에도 ‘온드림 앙상블 실내악 시리즈’를 3일에 걸쳐 선보였으며 재단 유튜브를 통해 공연 영상을 공개했다. 온드림 앙상블의 실내악 시리즈가 현악, 금관, 목관, 피아노 등 전공별 레퍼토리에 집중하며 전공별 단원과 교수진이 서로를 알아갈 수 있는 시간이었다면 이번 온드림 앙상블 콘서트는 다양한 전공의 악기가 함께 어우러지는 진정한 하모니를 들려주는 무대였다. 

피아노 교본으로 익숙한 체르니의 실내악 작품과 같은 숨은 명곡은 물론 하이든의 오라토리오 ‘천지창조’, 올해 탄생 100주년을 맞는 피아졸라의 ‘부에노스 아이레스의 사계’ 등 실내악으로 편곡된 명곡들이 한자리에서 펼쳐졌다. 단원들은 메조 소프라노 윤현주(서울대학교 명예교수), 바이올리니스트 김현미(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 트럼페터 성재창(서울대학교 교수), 플루티스트 이예린(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 첼리스트 주연선(중앙대학교 교수), 피아니스트 이진상(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으로 구성된 온드림 앙상블 지도교수진과 함께 무대를 준비하며 더 넓은 음악을 경험하고, 실내악을 통해 앙상블의 호흡을 익혔다.

이번 공연은 오는 12월 16일 재단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다. 

올해 온드림 앙상블 9기 활동은 지도교수진과의 실내악 레슨을 비롯 신박듀오, 첼리스트 김두민 등 음악가들과의 마스터클래스를 통해 실력을 다졌으며, 이후에도 피아니스트 손열음, 바이올리니스트 클라라 주미 강, 테너 정호윤, 서울시향 트롬본 부수석 제이슨 크리미의 마스터클래스가 예정돼 있다. 또한 예술적 소양을 쌓기 위한 멘토링 클래스에는 송현민(월간 객석 편집장), 김광현(원주시향 상임지휘자), 바리톤 김기훈(2021 BBC 카디프 싱어 오브 더 월드 우승)이 멘토로 나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