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첨단3지구 등 재개발 사업서 잇단 잡음
광주 첨단3지구 등 재개발 사업서 잇단 잡음
  • 김두윤 기자
  • 승인 2021.10.22 14: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찰 특혜 논란에 우선협상대상자 취소 소송전까지
광주도시공사 사옥 전경

현대엔지니어링이 광주에서 수주를 추진중인 각종 개발사업에서 잡음이 일고 있다. 첨단3지구 개발사업에선 특혜 논란이 일고, 평동 준공업지역 개발에선 우선협상자 지위를 놓고 소송전이 벌어졌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사업규모 1조2000억원 규모의 첨단 3지구 개발사업은 오는 2025년까지 광주시 북구와 광산구 4개 동과 장성군 2개 면 등 361만6000여㎡ 면적에 인공지능 집적단지 연구개발 특구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광주도시공사는 사업을 같이 추진한 한국토지주택공사가 참여를 포기하면서 민간사업자의 대행 개발 방식으로 방향을 수정했다. 민간사업자에게 일부 공동주택 용지를 선분양하고 분양대금 3857억원을 받는 방식으로, 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이 단독 입찰해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이 유력시되고 있다.

하지만 보통 100%인 유동비율이 200%로 책정되고 시공능력평가에서 건축실적 5조원 이상에 토목실적 5000억원으로 정하는 등 입찰조건이 현대엔지니어링에 유리하게 정해졌다는 의혹이 일면서 파장이 일었다. 연구개발특구법에서 대행 주체로 규정하고 있는 ‘특구에 입주할 자’에 토목과 건설사업을 수행하는 현대엔지니어링이 포함되느냐는 물음표도 나왔다.

도시공사는 입장문을 통해 "안정적인 개발을 위해 신용도와 실적이 우수한 기업을 선정하도록 평가 지표를 제시했고, 지난해 기준 시공능력 평가액 상위 30개 업체 중 8곳이 200% 이상이었다"며 특혜 의혹을 부인했다. 또한 "분양 수입은 도시공사에서 100% 환수하고, 공동주택에는 분양가 상한제와 62개 항목 분양 원가 공개 규정이 적용돼 민간 사업자에게 과도한 이익이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며 "초과 이익 발생 시 환수 방안도 마련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참여자치21은 지난 21일 보도자료를 내고 "첨단3지구 용지 조성과 기반 공사, 아파트 3861세대를 짓는 공동주택 매입 사업을 대행하는 개발사업자 선정 과정에서 여러 우려가 제기된다"며 "개발이익 환수 방안을 마련한 뒤 재공모하라"고 촉구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광주 평동 준공업지역 개발 사업 공모에선 광주시와 마찰을 빚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컨소시엄을 꾸려 이 사업에 단독 응모,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지만 광주시와 협의 과정에서 이견이 좁혀지 못하면서 우선협상대상자 지위가 취소됐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취소 처분 집행 정지 가처분 신청을 냈고, 지난달 법원은 '사업자의 회복하기 어려운 손해 예방을 위해 광주시의 처분효력을 정지한다'며 이를 받아들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