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GM에 배터리 리콜비용 1조4000억 배상
LG, GM에 배터리 리콜비용 1조4000억 배상
  • 김두윤 기자
  • 승인 2021.10.12 16: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네럴모터스(GM) 전기차 쉐보레 볼트 화재 리콜과 관련해 배터리 납품사인 LG에너지솔루션과 LG전자가 모두 1조4000억원을 배상한다.

LG에너지솔루션은 LG전자, GM 3사 간의 리콜 관련 합의가 이같이 최종 마무리됐다고 12일 밝혔다. 합의에 따라 리콜 관련 비용은 GM, LG에너지솔루션, LG전자가 각각 약 7000억원씩 부담한다.

LG에너지솔루션은 2분기에 리콜 충당금을 910억원 반영했으며, 3분기에 추가로 6200억원을 반영하기로 했다. LG전자도 2분기에 충당금 2346억원을 반영한 데 이어 3분기에도 4800억원 추가로 설정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교체 비용은 추후 진행 과정에 따라 변동 가능성이 있고, 우리 회사와 LG전자 간 회계적 충당금 설정시 양사 분담률은 현 상황에서 중간값을 적용해 반영한다"며 "최종 분담 비율은 양사의 귀책 정도에 따라 추후 확정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