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 CFD 수수료율 0.07%로 인하
삼성증권, CFD 수수료율 0.07%로 인하
  • 이재영 기자
  • 승인 2021.09.30 08:5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증권은 국내주식 차액결제거래(CFD: Contract For Difference) 수수료를 업계 최저수준으로 인하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인하조치를 통해 삼성증권의 CFD 거래수수료율은 0.07%로 기존 대비 절반 수준으로 낮아진다. 

CFD란 전문투자자 전용 상품으로, 고객이 직접 주식을 매수해 보유하는 대신, 증권사와의 계약을 통해 운용지시를 내린 시점부터 가격 변동분 만큼의 차액을 정산하는 방식의 장외 파생상품이다. CFD 서비스를 이용하면, 일부 증거금을 증권사에 예치한 상태로 매수가격(진입가격)과 매도가격(청산가격)의 차액만큼만 추후에 현금으로 결제하면 되는 만큼 레버리지 효과를 추구하는 전문투자자들이 이용하고 있다.

한편, 기존에 CFD 증거금률은 증권사에 따라 차등적용됐었지만, 10월 1일부터 1년간 최저증거금률 40%로 전 증권사 동일하게 적용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