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재테크 최고 수익률은 '액티브 주식펀드'
올해 재테크 최고 수익률은 '액티브 주식펀드'
  • 이재영 기자
  • 승인 2021.09.20 11: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TF 'KODEX 200' 수익률은 2.88%에 그쳐

올해 들어 가장 수익가 가장 좋았던 재테크 수단은 액티브 주식 펀드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대신증권에 따르면 주식 편입 비율이 70∼100%로 액티브 운용 전략을 구사하는 국내 주식 펀드의 연초 이후 평균 수익률은 지난 16일 기준 10.34%다. 같은 기간 코스피200 지수에 연동하는 대표적인 상장지수펀드(ETF) 'KODEX 200' 수익률은 2.88%로 펀드 평균보다 낮았다.

올해 코스피는 연초 3000선을 돌파하고 지난 6월 3300선을 돌파하면서 신고가를 경신했지만 지난달부터 대형 반도체주 등을 중심으로 외국인 매물이 쏟아지면서 상승폭을 반납했으며 , 최근에는 3,100선에서 등락을 거듭하고 있다. 이에 지수를 추종하는 'KODEX 200'보다는 시장 수익률 초과를 목표로 펀드매니저가 운용하는 액티브 펀드가 더 좋은 성적을 올린 것으로 분석된다.

안전자산인 달러와 금 상품도 좋은 성적을 거뒀다. 달러 강세 지속에 원/달러 환율은 1월 4일 달러당 1,088.0원에서 9월 16일 1,171.7원으로 7.69% 상승했다. 한국금거래소 기준 국내 금 도매가격은 같은 기간 1돈(3.75g)당 27만1천원에서 29만1천원으로 7.38% 올랐다. 이 기간 달러와 금의 수익률이 박스권을 맴돈 코스피200보다 높았던 셈이다.

부동산은 수익률에서 달러와 금의 뒤를 이었다. 한국부동산원이 전국 주택 매매가격을 지수화해 매월 발표하는 종합주택 매매가격지수는 작년 12월 95.2에서 올해 8월 101.8로 6.93% 상승했다. 저금리 기조에 정기예금 수익률은 0%대에 그쳤다.

연 1.30% 금리가 적용되는 1년짜리 정기예금 상품을 일할 계산으로 올해 초부터 현재까지 기간 수익률을 계산하면 0.93%다. 올해 들어 수익률이 가장 저조한 재테크 수단은 채권이다. 채권시장의 투자 수익률 변화를 지수화한 한국신용평가 채권종합지수는 1월 4일 262.54에서 지난 16일 261.15로 0.53% 하락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