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2030년부터 수소·배터리 전기차만 판매
제네시스, 2030년부터 수소·배터리 전기차만 판매
  • 이재영 기자
  • 승인 2021.09.02 09: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 제네시스가 2030년부터 수소 전기차와 배터리 전기차만 판매한다.

제네시스는 2일 온라인 채널을 통해 '퓨처링 제네시스' 영상을 공개하고 이 같은 내용의 전동화 브랜드 비전을 발표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제네시스는 완성된 라인업과 뛰어난 상품성으로 글로벌 럭셔리 브랜드로서 존재감을 인정받고 있다"며 "이번 발표는 제네시스의 담대한 여정의 시작점이자 제네시스가 혁신적인 비전을 통해 이끌어갈 지속 가능한 미래를 그려보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제네시스는 이날 그룹사 최초로 2035년까지 탄소 중립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이를 위해 연료전지 기반의 전기차(수소 전기차)와 배터리 기반의 전기차 등 두 모델을 중심으로 한 '듀얼 전동화 전략'을 추진하고, 고출력·고성능의 신규 연료 전지 시스템, 고효율·고성능의 차세대 리튬이온배터리 등을 개발하는 데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제네시스는 2030년까지 총 8개의 모델로 구성된 수소 전기차와 배터리 전기차 라인업을 완성하고, 글로벌 시장에서 연간 40만대까지 판매를 확대할 계획이다. 전동화 라인업으로의 전환과 함께 원자재와 부품은 물론, 생산 공정을 포함한 브랜드의 모든 가치 사슬에 혁신을 도모해 탄소 중립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도 구체화했다.

제네시스는 지난달 이미지를 공개한 첫 전용 전기차 모델 GV60도 선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