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석준 "서울 실제 주택 공급량 박근혜 정부보다 26.4% 감소"
송석준 "서울 실제 주택 공급량 박근혜 정부보다 26.4% 감소"
  • 김흥수 기자
  • 승인 2021.07.09 09: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송석준(경기 이천)의원
국민의힘 송석준 의원

문재인 정부 3년 동안 서울의 실제 주택공급량이 박근혜 정부 때의 같은 기간보다 26.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국민의힘 송석준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문재인 정부 3년(2017~2019년) 동안 준공을 기준으로 한 서울 주택공급량은 22만3711호로 박근혜 정부 3년(2013~2015년) 서울 주택공급량 20만7478호보다 7.8% 증가했다.

하지만 준공으로 공급된 주택량에서 멸실로 사라진 주택량을 제외한 서울 실제 공급량은 문 정부 3년 동안 11만348호로, 박 정부 3년 동안 13만9531호보다 26.4%가 적은 물량이었다. 

평균 서울 주택공급량도 박 정부는 3년 평균 4만6510호로, 문 정부는 3년 평균 3만6782호보다 많았다.

송 의원은 “서울 집값이 전국 집값을 견인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상황에서 서울 실제 주택공급량이 이전 정부보다 4분의 1이나 줄었다는 것은 서울 집값 상승의 근본원인이라고 봐야 한다”며 “문재인 정부는 그동안 서울 집값 상승이 투기세력이나 유동성 문제라고 남 탓으로 일관했지만 공급부족에서 비롯된 것이라는 것을 인정하고 재건축·재개발 규제완화 및 민간부분의 주택공급을 활성화하는 정책의 근본적 전환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