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고객 선호 스마트 아파트 브랜드 1위'는 e편한세상
1분기 '고객 선호 스마트 아파트 브랜드 1위'는 e편한세상
  • 김두윤 기자
  • 승인 2021.06.22 15: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빅데이터연구소 1분기 아파트 브랜드 평판 조사 결과
 실거래가 기반 ‘거래지수’와 ‘스마트 소셜지수’ 합산해 산출

올해 1분기 고객이 선호하는 스마트 아파트 브랜드 1위는 ‘e편한세상’이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객이 선호하는 스마트 아파트 브랜드' 지수. 자료=비즈빅데이터연구소 제공

22일 비즈빅데이터연구소(소장 이원호)의 1분기 20개 아파트 브랜드 선호도 조사에 따르면 DL이앤씨의 ‘e편한세상’이 ‘고객이 선호하는 스마트 아파트’ 지수 1만2739점을 받아 1위에 올랐다. DL이앤씨 e편한세상의 분야별 지수는 ▲퍼블리싱 3629 ▲상호작용 1604 ▲공감 4105 ▲거래 3399 등이다.

2위에 오른 대우건설의 푸르지오는 퍼블리싱 지수 2240, 상호작용 지수 934, 공감 지수 2421, 거래 지수 4122로 집계되면서 통합지수 9716을 기록했으며, 3위 현대산업개발의 아이파크 브랜드는 퍼블리싱 지수 1849, 상호작용 지수 1879, 공감 지수 2616, 거래 지수 2013으로 집계되면서 통합지수 8357을 기록했다.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4위에 올랐다. 래미안 브랜드는 퍼블리싱 지수 2017, 상호작용 지수 2363, 공감 지수 2424, 거래 지수 1506로 집계되면서 통합지수 8310을 기록했다. 5위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브랜드는 퍼블리싱 지수 2192, 상호작용 지수 1359, 공감 지수 2527, 거래 지수 2009로 집계되면서 통합지수 8087를 기록했다.

비즈빅데이터연구소는 합리적인 아파트 브랜드 평판 분석을 위해 국토교통부의 아파트 실거래가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거래지수에 ‘스마트 소셜지수’를 합산해 지수를 산출했다. 스마트 소셜지수는 퍼블리싱 지수와 상호작용 지수, 공감지수로 구성된다. 

먼저 퍼블리싱 지수는 언론매체와 소셜미디어에 관련 콘텐츠 중 해당 브랜드의 기사나 포스팅 등이 얼마나 많이 게재되고 있는가를 측정한 것으로, e편한세상(3629), 푸르지오(2240), 힐스테이트(2192), 래미안(2017), 아이파크(1849) 순이었다. 상호작용 지수는 브랜드 콘텐츠에 대한 유저들의 피드백이 어느 정도 발생하는지를 측정하는데, 더샵(3633)이 가장 높았고, 래미안(2363), 자이(2252), 하늘채(2044), 롯데캐슬(1893) 순이었다. 공감 지수는 브랜드 콘텐츠에 대해 유저들이 감성적으로 어느 정도 반응하는가를 측정했는데, e편한세상이 4105로 가장 높고 아이파크(2616), 힐스테이트(2427), 래미안(2424), 푸르지오(2421)가 그 뒤를 따랐다. 

다음으로 거래 지수는 국토부가 공개하는 아파트 실거래를 분석하여 브랜드 아파트 중 거래가 활발히 이루어지는 정도를 측정한 것으로, 푸르지오(4122), e편한세상(3399), 자이(2657), 아이파크(2013), 힐스테이트(2009) 순이었다.

비즈빅데이터연구소 이원호 소장은 “소셜미디어에 나타나는 콘텐츠는 뉴스와 달리 고객들에 의해 생산된 콘텐츠이므로 고객들의 인식을 반영하고 있다”며 “고객들이 생산한 소셜 콘텐츠를 데이터로 산출된 지수이므로 브랜드 평판을 판단하기에 적절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4차 산업혁명의 대두와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비대면 환경으로 쇼핑과 금융, 이동, 업무 등 우리 일상생활에서 스마트 환경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며 “최근 건설사들이 주거 환경에 다양한 IT기술을 접목시키면서 아파트 역시 고객들이 얼마나 스마트한 주거 환경으로 인식하는가가 브랜드 평판에 큰 영향을 미치기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빅데이터로 분석한 아파트 브랜드는 e편한세상, 푸르지오, 아이파크, 래미안, 힐스테이트, 자이, 더샵, 어울림, 롯데캐슬, 하늘채, 호반써밋, 위브, 한라비발디, 동원베네스트, 베르디움, 코아루, 반도유보라, 센트레빌, 스위첸, 우미린 등 20개다. 비즈 빅데이터연구소는 향후에도 국내 아파트들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을 주제로 분석하고 이를 발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