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박현주재단, '미래에셋 청소년 비전프로젝트' 재개
미래에셋박현주재단, '미래에셋 청소년 비전프로젝트' 재개
  • 김두윤 기자
  • 승인 2021.05.27 15: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공지능 주제로 자기주도 방식의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 진행

미래에셋금융그룹은 코로나19로 잠시 중단됐던 미래세대 지원 프로그램 ‘비전프로젝트’가 올해 재개된다고 27일 밝혔다. 

미래에셋박현주재단은 2016년부터 아동복지시설 이용 아동, 청소년들이 미래를 스스로 설계하고 이를 이루어 나가는데 필요한 힘을 기를 수 있도록 ‘미래에셋 청소년 비전프로젝트’를 진행해왔다. 2016년 50명을 시작으로 2019년까지 약 1천명에 가까운 아동, 청소년들이 참여했다. 

2016년 ‘자기 정체성 확립 및 자기표현 강화’를 위한 캠프를 필두로 2017년 ‘코딩을 활용한 피지컬컴퓨팅’, 2018년 ‘코딩 및 3D프린트 활용 금융교육’, 2019년 ‘동력장치를 이용한 미션로봇 만들기’ 등을 진행했다. 4차산업혁명시대에 걸맞는 주제를 바탕으로 아이들이 스스로 기획-디자인-제작-결과물 도출까지 수행한 완성도 높은 프로그램으로, 무엇인가를 새롭게 만드는 과정을 통해 아이들의 창의력과 문제해결력, 사고력 등을 키우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 2020년에는 급작스러운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잠시 멈추게 되었다.

올해 재개되는 비전프로젝트는 인공지능 기술 기반의 미션프로젝트를 주제로 진행되며 350명 모집 예정이다. 대상은 아동복지시설 이용 초등학교 4~6학년 학생이며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비대면으로 실시된다.

미래에셋의 한 관계자는 ‘’참가자의 만족도가 높았던 미래에셋 청소년 비전프로젝트를 재개 하게 되어 기쁘다’’ 며 ‘’미래에셋은 ESG를 선도하는 금융투자그룹으로서 ‘실천하는 ESG’의 모범이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