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배민의 친환경 활동, 세계가 인정했다
배민의 친환경 활동, 세계가 인정했다
  • 김흥수 기자
  • 승인 2021.05.24 11: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N으로부터 국제환경인증 우수사례 최우수등급 획득
배민의 ‘일회용 수저 포크 안 받기’ 기능 등이 UN 산하기구로부터 친환경 활동 우수사례로 인정을 받았다.
배민의 ‘일회용 수저 포크 안 받기’ 기능 등이 UN 산하기구로부터 친환경 활동 우수사례로 인정을 받았다.

배달의민족이 펴고 있는 친환경 활동이 세계적인 우수사례로 인정받았다.

배민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대표 김범준)은 24일 UN특별협의지위기구 UN SDGs(지속가능개발목표) 협회로부터 국제 친환경 인증 우수사례(GRP, Guidelines for Reducing Plastic Waste & Sustainable Ocean and Climate Action Acceleration)’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최근 언택트경제의 확산에 따른 쓰레기 배출량의 폭증이 사회적문제로 발전되고 있어 배민의 이번 선정이 가지는 의미가 더욱 크다고 할 수 있다.

배민은 배달 앱 업계 최초로 GRP에 선정됐으며 우수사례 중에서도 최우수등급(AAA)을 획득했다.

GRP는 플라스틱 저감 및 지속가능한 해양환경 조성을 위한 글로벌 기후대응 가이드라인으로, UN SDGs가 우수사례를 선정하는 국제 친환경 인증제도이다.

협회 측은 기후변화 대응, 플라스틱 저감 등 지구 환경문제에 대해 30개 주요 분야, 39개 글로벌 가이드라인(지표)을 통해 매년 5월 발표한다.

이번 최우수등급 인증에는 ‘일회용 수저포크 안 받기’ 기능 도입 등 배민의 친환경 활동들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배민은 지난 2019년 4월 업계에서 처음으로 일회용 수저포크 안 받기 기능을 넣어 일회용품 줄이기에 앞장섰다.

이 캠페인에는 지난 3월말 기준 누적 인원 1160만명이 참여했다. 식당업주의 일회용품 구입비용 242억원이 절감됐고 폐기물 수거 비용도 69억원이나 절감되는 효과를 보였다. 

배민은 이용자들이 이 같은 성과를 배달앱 내 별도의 친환경 페이지에서 쉽게 볼 수 있도록 했다. 배민은 이에 그치지 않고 다른 배달 앱 업체와 다음달 1일부터 이 기능을 별도로 선택하지 않아도 적용되도록 바꿀 예정이다.

친환경 포장재와 제품을 적극 사용한 점도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B마트는 포장재나 보냉재로 재활용이 가능한 PE필름, 100% 물 아이스팩 등을 사용했다. 또, 분리배출에 대한 소비자의 인식을 높이기 위해 새로운 디자인을 적용하고 바코드를 넣어 사용량에 대한 추적도 가능하게 했다.

보냉백은 기존 은박 대신 LDPE소재를 넣어 분리 배출되도록 제작했고, 옥수수 전분으로 만든 생분해성 비닐봉투, 플라스틱 완충재 대신 종이 완충재를 넣어 서비스 곳곳에 친환경 활동을 강화했다.

이밖에 배민상회에서 판매하는 플라스틱 사용량을 절반으로 낮춘 친환경용기나 재생수지 비닐봉투, 배민문방구의 친환경 포장재와 친환경 소재 문구류도 높은 평가를 받았다. 

우아한형제들 김범준 대표는 “배민은 업계 선도기업으로 지속적으로 친환경 정책을 발굴하고 적용하는데 앞장서 왔다”며 “이번 GRP 최우수등급 인증은 이러한 노력을 확대하라는 의미로 알고, 고객과 더욱 활발히 소통해 환경 보호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