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시스템, '우주항공·에어택시' 위해 1.2조 유증 결정
한화시스템, '우주항공·에어택시' 위해 1.2조 유증 결정
  • 이수룡 기자
  • 승인 2021.03.29 18: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시스템은 29일 이사회를 열고 위성통신과 에어모빌리티(공중 이동수단) 사업에 대한 투자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총 1조2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결정했다고 29일 밝혔다.

내후년에는 독자 통신위성을 쏘아 올려 저궤도 위성통신 시범 서비스를 시작하겠다는 목표다. 한화시스템은 올해부터 3년 동안 저궤도(LEO·Low Earth Orbit) 위성통신에 5000억원, 에어모빌리티 사업에 4500억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저궤도 위성통신 체계를 구축하고, 에어모빌리티 기체와 인프라·관제·서비스 및 항공물류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한화시스템은 2023년까지 독자 통신위성으로 저궤도 위성통신 시범 서비스를 시작하고, 2025년 정식 서비스를 출시할 계획이다.

'에어택시'로 불리는 에어모빌리티 사업에도 박차를 가한다. 한화시스템은 지분 30%를 가지고 있는 미국 '오버에어'(Overair)사와 함께 2019년부터 에어모빌리티 기체 '버터플라이'(Butterfly)를 개발하고 있고, 올해 상반기 중 '전기추진시스템'을 시험할 예정이다. 2024년까지 기체 개발을 끝내고, 2025년에는 시범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한화시스템의 2030년 에어모빌리티 사업 예상 매출은 11조4000억원이다.

이 밖에도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 플랫폼 사업에 2500억원을 투자한다. 기존 블록체인·인공지능·클라우드 등 첨단 사업을 진행해온 한화시스템 ICT부문이 디지털 플랫폼 사업을 추진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