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상승' 이슈에 한달새 BBIG 시총 33조 감소
'금리상승' 이슈에 한달새 BBIG 시총 33조 감소
  • 김흥수 기자
  • 승인 2021.03.14 08: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리 상승이 시장 화두로 떠오르면서 작년부터 증시를 주도한 대표 성장주인 BBIG(배터리·바이오·인터넷·게임) 주요 종목이 조정에 들어갔다.

1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BBIG 4개 업종의 12개 종목으로 구성된 'KRX BBIG K-뉴딜지수'는 지난달 15일부터 이달 12일까지 4주간 3,830.79에서 3,371.42로 11.99% 하락했다. 지수는 이 기간 코스피(-1.49%)와 코스닥(-4.30%)보다 큰 폭으로 떨어졌다. 현재 지수 구성 종목은 ▲2차전지 LG화학·삼성SDI·SK이노베이션 ▲바이오 삼성바이오로직스·셀트리온·SK바이오팜 ▲인터넷 네이버·카카오·더존비즈온 ▲게임 엔씨소프트·넷마블·카카오게임즈 등이다.

지수에 편입된 모든 종목의 주가가 내리면서 한 달 새 12개 종목의 시가총액 총합은 410조1654억원에서 377조3220억원으로 32조8434억원 감소했다.

같은 기간 업종별 10개 종목으로 구성된 ▲ KRX 2차전지 K-뉴딜지수(-9.75%) ▲ KRX 바이오 K-뉴딜지수(-14.45%) ▲ KRX 인터넷 K-뉴딜지수'(-4.21%) ▲ KRX 게임 K-뉴딜지수(-15.87%) 모두 하락했다.

BBIG 업종은 코스피 3,000시대를 이끈 주역이다. 지난해 'KRX BBIG K-뉴딜지수'의 연간 수익률은 82.1%로 코스피 상승률 30.8%를 2배 이상 웃돌았다. 업종 지수별 작년 수익률도 2차전지 109.6%, 바이오 74.1%, 인터넷 71.8%, 게임 54.8% 등으로 모두 50%를 넘었다. 작년 말부터 2월 10일까지 'KRX BBIG K-뉴딜지수' 상승률은 18.52%에 이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