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이틀째 3000선 하회
코스피 이틀째 3000선 하회
  • 김두윤 기자
  • 승인 2021.03.09 17: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9.99포인트(0.67%) 내린 2,976.12에 마감하며 나흘 연속 하락했다. 또 이틀 연속 3,000선을 밑돌았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외국인이 6435억원어치를 순매도하며 지수 하락을 이끌었다. 개인과 기관은 각각 3544억원, 2920억원을 순매수했다. 원/달러 환율 급등세가 외국인 수급 불안을 키웠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7.1원 오른 1140.3원에 마감했다.

기관 중 금융투자가 3510억원을 사들였고 연기금 등은 417억원을 팔아치워 작년 12월 28일 이후 47거래일째 순매도를 이어갔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증시가 금리 변동성에 민감한 모습"이라며 "펀더멘털 개선 가능성은 커지고 있지만 여전히 의구심이 남아있는 상황이고 이에 금리 상승과 달러화 강세 변수가 불안감을 자극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전날 뉴욕증시에서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가 2.41% 하락한 여파로 코스피에서도 기술주와 성장주를 중심으로 약세를 보였다. 작년부터 증시를 주도한 BBIG(배터리·바이오·인터넷·게임) 대형주인 LG화학(-3.26%), 네이버(-1.90%), 삼성바이오로직스(-1.29%), 삼성SDI(-2.15%), 카카오(-2.86%) 등이 줄줄이 하락했다.

반면 금리 상승기 수혜주로 꼽히는 KB금융(5.31%), 신한지주(1.84%), 하나금융지주(2.25%) 등 금융지주 종목이 상승세를 이어갔다. 또 SK하이닉스(0.74%), 현대차(0.43%), 기아차(0.85%), LG전자(1.05%), 롯데케미칼(2.90%) 등 경기 민감주의 강세도 돋보였다.

업종별로는 건설(2.11%), 통신(1.73%), 은행(1.49%), 보험(1.41%) 등이 오르고 비금속광물(-3.43%), 운수창고(-3.22%), 화학(-1.94%), 종이·목재(-1.84%) 등이 내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