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0 09:20 (화)
서울아파트 경매 10채 중 8채 낙찰
서울아파트 경매 10채 중 8채 낙찰
  • 김두윤 기자
  • 승인 2021.03.02 08: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서울에서 법원경매로 나온 아파트 10채 가운데 8채꼴로 낙찰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법원경매 전문기업 지지옥션에 따르면 지난 2월 법원경매가 진행된 서울 아파트 45건 중 36건이 낙찰돼 낙찰률(경매 진행 건수 대비 낙찰 건수)이 80.0%를 기록했다. 이는 법원경매로 나온 서울아파트의 월간 사상 최고 낙찰률이다. 종전 최고치는 2018년 10월에 기록한 79.5%였다. 서울아파트 낙찰률은 작년 12월 52.8%, 올해 1월 75.0%에 이어 지난달 처음으로 80.0%를 찍었다. 

평균 응찰자 수는 지난해 11월 5.8명, 같은 해 12월 9.2명, 올해 1월 10.8명, 지난달 11.7명으로 3개월 연속으로 증가했다. 코로나19의 확산 여파로 법원경매 진행이 여의치 않고 진행 물건마저 줄어들자 적극적으로 경매에 참여해 낙찰을 받으려는 수요가 늘어나는 것으로 풀이된다.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 아파트 낙찰률도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통상 40∼50%인 수도권 아파트 낙찰률은 작년 10월 52.5%, 11월 59.3%, 12월 67.6%, 올해 1월 74.3%, 2월 74.7%로 4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아울러 지난달 서울과 수도권의 빌라(다세대·연립주택) 낙찰가율(감정가 대비 낙찰가 비율)은 각각 93.1%, 82.5%로 집계됐다. 빌라 낙찰가율은 서울의 경우 2016년 7월(93.2%) 이후, 수도권의 경우 2017년 10월(84.1%)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빌라 평균 응찰자 수 또한 지난달 서울 4.4명, 수도권 5.2명으로 각각 5개월, 4개월째 증가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