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0 12:42 (화)
이재용 '경영권 불법승계' 재판 내달 11일 재개
이재용 '경영권 불법승계' 재판 내달 11일 재개
  • 이수룡 기자
  • 승인 2021.02.24 16: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여파로 연기됐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경영권 불법 승계 혐의에 관한 재판이 다음 달 재개된다.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2부(박정제 박사랑 권성수 부장판사)는 다음 달 11일을 이 부회장에 대한 2회 공판 준비기일로 지정했다.

지난 22일자로 이뤄진 법원 정기인사에 따라 재판부 구성원 중 2명이 변경된 이래 첫 재판이다. 다만 준비기일은 정식 공판과 달리 피고인이 직접 출석할 의무가 없다.

재판부는 당초 지난달 14일을 공판 준비기일로 지정했으나 코로나19 확산을 고려해 기일을 미뤘다. 이 부회장과 삼성그룹 관계자 11명은 자본시장법상 부정거래 행위 및 시세조종, 업무상 배임 등 혐의로 지난해 9월 재판에 넘겨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