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첫 여성 사외이사 선임한다
현대차, 첫 여성 사외이사 선임한다
  • 이수룡 기자
  • 승인 2021.02.24 08: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를 비롯한 현대차그룹 주요 상장 계열사가 사상 처음으로 여성 사외이사 선임에 잇달아 나서고 있다.

24일 재계에 따르면 현대차와 기아, 현대모비스 등 현대차그룹 주요 상장 계열사는 사상 처음으로 올해 주주총회에서 여성 사외이사를 선임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현대차는 다음달 24일 정기 주주총회에서 이지윤 카이스트 항공우주공학 부교수를 신규 사외이사로 선임하는 안건을 정했다고 지난 23일 공시했다.

이 교수는 국내에서 손꼽히는 항공우주공학 분야 전문가로, 2019년 국내 교수로는 처음으로 미국 항법학회 이사로 선출됐으며, 한국 항공우주학회 여성 최초 이사로도 활동하고 있다.

현대차는 이 교수가 미래 주요 먹거리 사업 중 하나인 도심항공모빌리티(UAM) 사업 방향성과 기술 동향 등에 대해 심도 있는 조언과 의견을 제시해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차 외에 현대차그룹 주요 계열사들도 여성 사외이사 후보 영입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현대차그룹 주요 상장 계열사들이 여성 사외이사를 선임하는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가장 먼저 현대모비스가 강진아 서울대 기술경영경제정책대학원 교수를 사외이사 후보로 선임한 데 이어 기아(조화순 연세대 정치외교학 교수)와 현대글로비스(윤윤진 카이스트 건설환경공학 부교수), 현대제철(장금주 서울시립대 경영학 교수) 등도 처음으로 여성 사외이사 후보를 확정했다. 

강진아 교수는 기술 경영과 경영 혁신 분야에서 30년 가까이 활동하고 있는 전문가로, 급변하는 산업 지형에 맞춘 연구개발 혁신 전략을 수립하는 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조화순 교수는 국내 정치학자 최초로 과학기술한림원 정회원으로 활동하는 등 정치학과 과학기술 분야를 아우르는 균형 잡힌 전문가로 꼽힌다.

미국 국립항공운영연구센터 연구원으로 재직한 윤윤진 교수는 모빌리티 빅데이터, 수리교통과학, 교통자원최적화 등 산업시스템 분야를 전문적으로 연구해 왔으며, 장금주 교수는 세금 관련 왕성한 논문을 집필하는 등 회계·세무 분야 전문가다.

SK와 LG, 한화 등은 지주회사 이사회에 여성 사외이사를 선임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SK㈜는 다음주 초 이사회를 열고 주총 안건을 결의할 예정이다. SK㈜는 올해 2명의 사외이사 임기가 만료된다. 재계에서는 이중 최소 1명은 여성 사외이사를 신규 선임할 것으로 보고 있다. LG그룹도 지주사와 주요 계열사에서 여성 사외이사 선임을 준비 중이다. 지주사인 ㈜LG와 LG전자 등은 다음달 주주총회에서 여성 사외이사를 선임할 예정이다. 한화그룹 지주사격인 ㈜한화 역시 이번 주주총회에서 여성 사외이사 선임을 검토하고 있다.

이밖에 삼성전자, 삼성SDI, 삼성전기, SK하이닉스, SK이노베이션 등은 여성을 포함한 기존 이사들을 올해 주총에서 재선임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