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중고차시장 진출 난항 지속
현대차 중고차시장 진출 난항 지속
  • 김흥수 기자
  • 승인 2021.02.17 17: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가 추진중인 중고차 시장 진출이 중고차업계의 반발로 난항을 겪고 있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이날 예정됐던 중고차 상생위 발족식은 중고차 업계가 전날 오후 불참을 통보하면서 무기한 연기됐다. 발족식에는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등 관계부처와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한국수입자동차협회 등 완성차업계, 그리고 한국자동차매매사업조합연합회, 전국자동차매매사업조합연합회 등 중고차업계가 참석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전날 중고차업계가 돌연 상생위에 참여할 의사가 없음을 밝히면서 발족식은 결국 무산됐다.

완성차업계를 대표하는 한국자동차산업협회는 상생위 발족식이 무산된 뒤 입장 자료를 통해 아쉬움을 표했다. 협회는 "완성차 업체들이 중고차 시장에 참여해 구매 차량에 대한 체계적인 차량 상태 검사와 수리 등을 거쳐 인증과 보증을 해주고, 이러한 인증제가 기존 중고차 매매업자들에게도 확대되면 중고차 시장 규모가 현재보다 2배 이상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완성차업계와 중고차업계는 팽팽히 맞서고 있다. 완성차 업계는 소비자의 선택권을 보장하기 위해 대기업의 진출을 허용해야 한다는 입장인 반면, 중고차 업계는 대기업 진출로 자동차 매매업 생태계가 파괴되고 중소 업체들의 피해가 커질 것이라며 반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