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여파로 작년 대기업 경영실적 제자리
코로나 여파로 작년 대기업 경영실적 제자리
  • 김두윤 기자
  • 승인 2021.02.17 09: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여파로 지난해 국내 대기업의 평균 경영 실적이 대체로 제자리걸음을 했다.

17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가 국내 시가총액 500대 기업 중 이달 15일까지 지난해 잠정실적을 공개한 326개 기업의 경영실적을 분석한 결과, 이들 기업의 매출액은 총 2106조6511억원으로 2019년(2105조6307억원) 대비 1조204억원이 늘었다. 또 이들 기업의 지난해 영업이익은 총 127조631억원으로 1년 새 0.6%(7839억원) 증가하는 데 그쳤다.

산업별 명암은 극명하게 갈렸다. IT전기전자 업종의 경우 지난해 총 영업이익이 47조9882억원으로 1년 새 13조3923억원이 늘어 가장 큰 폭으로 증가세를 보였다. 또 증권(1조5941억원)과 보험(1조4504억원), 식음료(1조1309억원) 업종도 전년 대비 영업이익이 1조원 이상 증가했다. 

이에 비해 34개 지주사의 지난해 영업이익 합산액은 22조5045억원으로 1년 전보다 10조2069억원 줄었고 조선·기계·설비(-2조1523억원) 업종은 2조원 이상 영업이익이 줄었다. 자동차·부품(-1조4428억원), 철강(-1조3861억원), 공기업(-1조1015억원) 등도 영업이익이 1조원 이상 감소했다.

대표적인 IT기업인 삼성전자는 코로나19로 반도체 수요가 크게 늘면서 지난해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8조2254억원이 증가했다. SK하이닉스 역시 1년 새 영업이익이 2조2999억원 늘었다. 또 LG화학(1조4575억원), LG디스플레이(1조3303억원), HMM(1조2805억원) 등이 1조원 이상 영업이익이 증가했다. ㈜LG(8011억원)와 LG전자(7588억원)도 상대적으로 이익이 많이 늘었다.

정유·철강·중공업 업종은 부진했다. 지난해 SK 지주사의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4조1410억원이 줄어 감소폭이 가장 컸고, SK이노베이션(-3조8381억원), 에쓰오일(-1조5078억원), 포스코(-1조4658억원), 현대중공업지주(-1조2637억원), GS(-1조1126억원) 등도 영업이익이 1조원 이상 줄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