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3대지수 모두 사상 최고치 경신
뉴욕증시, 3대지수 모두 사상 최고치 경신
  • 이경아 기자
  • 승인 2021.02.09 08: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뉴욕증시가 8일(현지시간) 또 다시 동반 신기록 행진을 펼쳤다.

이날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37.52포인트(0.76%) 오른 31,385.76에 거래를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28.76포인트(0.74%) 오른 3,915.59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31.35포인트(0.95%) 오른 13,987.64에 각각 장을 마감했다.

3대 지수 모두 종가 기준으로 사상 최고치 기록을 다시 썼다. S&P 500과 나스닥은 3거래일 연속 동반 신고점이고, 다우 지수는 6거래일 연속 올라 지난해 8월 이후 최장기간 상승세를 기록했다. 중소형주 지수인 러셀 2000도 이날 2.5% 급등해 역대 최고가 기록을 세웠다.

미 의회의 대규모 추가 재정부양책 통과 가능성이 높아진 것이 뉴욕증시 랠리의 원동력으로 분석된다. 상·하원은 조 바이든 대통령이 공약한 1조9천억달러 규모의 구제법안을 과반 찬성만으로도 통과시킬 수 있도록 한 결의안을 가결, 민주당 단독으로 추가 부양 패키지를 처리할 수 있게 됐다. 재닛 옐런 재무장관은 전날 의회에 추가 부양안 처리를 호소하면서 이를 통해 2022년까지 미국이 완전고용 수준을 회복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날 브렌트유가 1년여 만에 배럴당 60달러선을 회복하고 민주당이 항공업계에 140억달러 규모의 급여지원을 준비 중이라는 소식에 정유업체와 항공사들의 주가가 급등했다. 엑손모빌은 4.3%, 델타항공은 5.1%, 아메리칸항공은 3.4% 각각 올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