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숙박업체 95% "야놀자 등 앱 수수료·광고비 과도"
중소숙박업체 95% "야놀자 등 앱 수수료·광고비 과도"
  • 이경아 기자
  • 승인 2021.02.05 09: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숙박앱 가입비(만원). 자료=중소기업중앙회 제공

중소 숙박업체 대부분은 숙박업 중개거래 플랫폼(숙박 앱)의 수수료와 광고비 부담이 과도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4일 중소기업중앙회에 따르면 숙박 앱에 가입한 500개 중소 숙박업체를 대상으로 지난해 11~12월 실시한 '숙박 앱 활용업체 애로 실태조사' 결과 응답자의 94.8%가 숙박 앱에 지급하는 수수료와 광고비 수준이 과도하다고 답했다. 보통이라는 응답은 4.4%, 적당하다는 0.8%였다.

숙박 앱 가입비는 평균 8만1000원이었고 이 중 야놀자가 8만2000원으로 가장 높았다. 뒤이어 인터파크투어(8만원), 여기어때(7만6천 원), 소셜커머스(6만8000원) 등의 순이었다. 광고비 지출은 월평균 34만3000원이었다. 여기어때가 39만 원으로 가장 많았고 야놀자(34만3000원), 에어비앤비(33만4000원), 데일리호텔(16만1000원) 등이 뒤를 이었다. 예약(중개) 수수료는 대부분 업체가 9.9%나 10.0%였다.

중소 숙박업체의 주 거래 숙박 앱은 야놀자(38.4%), 여기어때(33.0%), 인터파크투어(8.6%). 소셜커머스(7.4%), 에어비앤비(6.8%), 데일리호텔(5.4%) 순이었다.

조사 대상 중소 숙박업체의 지난해 월평균 매출은 1343만원으로, 이 중 숙박 앱을 통한 매출이 859만원으로 64.0%를 차지했다. 지난해 월평균 매출은 코로나19 여파 등으로 전년(1961만원)보다 31.5% 줄었다.

공정거래위원회가 준비 중인 '온라인 플랫폼 중개 거래 공정화법' 제정안에 대해서는 찬성 65.8%, 반대 33.4%였다. 찬성 이유로는 불공정 거래 행위에 대한 구체적 대응 기반 마련을, 반대 이유로는 플랫폼 시장에 대한 과도한 개입 우려를 가장 많이 들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