품귀현상 여전한 전세시장, 실수요자가 택할 대안은?
품귀현상 여전한 전세시장, 실수요자가 택할 대안은?
  • 이수룡 기자
  • 승인 2021.02.04 14:5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 임대차법 시행이후 전세구하기가 하늘의 별따기가 되면서 민간임대 주택으로 눈을 돌리는 실수요자들이 늘어나고 있다.

지난해 도입된 임대차법은 전월세신고제, 전월세상한제, 계약갱신청구권제를 골자로 하는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안과 ‘부동산 거래신고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으로 이뤄져있다. 계약갱신청구권제와 전월세상한제가 그 핵심이다. 계약갱신청구권제는 세입자에게 1회의 계약갱신요구권을 보장해 계약기간을 현행 2년에서 4년(2+2)으로 연장하는 것을 보장하는 제도다. 여기에 전월세상한제는 임대료 상승폭을 이전 계약을 5%이내로 제한하는 법으로 사실상 4년간 5%의 인상으로 전세 거주를 보장하는 법이다. 

문제는 실상 4년의 의무계약으로 젠세물량 품귀현상이 가속화되는 등 시장 흐름이 법 취지와 다르게 흐르고 있다는 점이다. 실제 올해 1월부터 임대차법이 시행되기 전인 7월 30일까지 파주 운정신도시 일대(목동동, 동패동)의 전세거래량은 총 3708건이었다. 그러나, 7월 31일 이후부터 12월 말 현재까지 전세거래는 단1849건으로 절반 이후로 감소했다. 전세값도 뛰었다. 2일 KB국민은행이 발표한 월간 KB주택가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수도권 아파트 평균 전세값은 4억1만원으로 1년 전에 비해 24.0% 상승한 것이다.

파주 운정신도시 우미린 더 퍼스트 조감도
파주 운정신도시 우미린 더 퍼스트 조감도

이런 상황에서 전세를 구하지 못한 실수요자들에게 대안으로 떠오른 것이 공공지원 민간임대다.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은 입주자가 원하면 최대 8~10년간 주거가 가능하고 임대료도 주변시세 대비 저렴한 상품이다. 임대료 상승률도 5% 이내로 제한된다. 분양 아파트 수준의 부대복리시설을 갖추고 폭넓은 서비스를 꾸준하게 누릴 수 있는 장점도 있다. 청약홈에 따르면 지난 12월 3일 모집을 마감한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인 ‘운서역 푸르지오 더 스카이’의 최고 경쟁률은 30.5대 1을 기록했다. 또, 지난 12월 1일 청약을 마감한 ‘고척 아이파크’는 746가구의 모집 물량에 5,061건의 청약이 접수되며, 평균 8.48대 1의 평균 경쟁률을 보였다. 부동산업계의 한 전문가는 “집값 상승과 더불어 전세 시장이 급격히 변화했기 때문에 집을 구하려는 실수요자들의 전략 변경이 필요한 시기”라며 “매매, 월세, 전세와 같은 전통적인 방식 외에 정부가 적극 공급하고 있는 공공지원 민간임대와 같은 대안 상품을 눈여겨 봐야 한다”고 말했다.

파주 운정지구에서 우미건설이 공급하는 공공지원 민간임대 주택 ‘파주 운정신도시 우미린 더 퍼스트’도 관심을 끄는 곳중 하나다. 경기도 파주시 운정3지구 A-15블록에 위치하며 지하 1층~지상 28층, 총 846세대 규모로 공급에 나선다. 올해 8월 입주 예정인 후분양 단지로 빠르게 입주가 가능한 장점이 있다. 다목적 실내 체육관(하프코트), 피트니스 센터, 골프연습장 등을 비롯 작은 도서관, 국공립 어린이집, 카페린, 세대창고 등을 갖추고 있다.

화성 봉담지구에서는 현대건설이 ‘힐스테이트 봉담’의 잔여세대를 공급 중이다. 경기도 화성시 봉담2지구 B-3블록에 공급되는 단지로 지하 1층~지상 최고 25층, 총 1004세대 규모다. 기존 임대 아파트와 다르게 차별화된 단지 구성, 평면 설계를 적용해 수요자들의 높은 관심이 모인 곳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