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기업 매출 전망, 3년여 만에 최대치
수출기업 매출 전망, 3년여 만에 최대치
  • 김흥수 기자
  • 승인 2021.02.03 08: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출기업의 매출 전망이 3년여 만에 최대치로 올랐다.

3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1월 기업경기실사지수(BSI)에서 수출기업의 2월 매출전망지수는 100으로, 한 달 전(89)보다 11포인트 올랐다. 수출기업 매출전망지수가 100을 넘은 것은 2017년 11월(102) 이후 3년 4개월 만이다. 상승 폭만 따지면 2015년 3월(+16포인트) 이후 가장 컸다.

BSI는 현재 경영상황에 대한 기업가의 판단과 전망을 조사한 통계다. BSI는 0에서 200까지의 값을 갖는데, 100을 넘어서면 긍정적으로 응답한 업체가 부정적으로 응답한 업체보다 더 많았다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요컨대 매출이 좋아질 것으로 전망한 수출기업이 최근 3년여 기간 중 가장 많아졌다는 뜻이다.

이번 조사는 1월 12∼19일에 이뤄졌고, 전국 법인기업 2797곳(제조업 1634곳)이 응답에 참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