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 있는 자영업자 16만명 감소…외환위기 이후 최대
직원 있는 자영업자 16만명 감소…외환위기 이후 최대
  • 이경아 기자
  • 승인 2021.02.01 09:3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원을 고용한 자영업자들이 지난해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이후 22년 만에 가장 많이 줄었다.

1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연평균 자영업자 수는 총 553만1000명이었다. 외환위기 직전인 1994년(537만6000명) 이후 가장 작은 수준이다. 우리나라의 자영업자 수는 통계작성이 시작된 1960년대 이후 지속적으로 증가하다 2002년(621만2000명) 정점을 찍은 후 전반적인 하향 곡선을 그리고 있다.

지난해의 경우 자영업자 7만5000명이 줄었다. 2018년 -4만4000명, 2019년 -3만2000명에 이어 3년째 감소인데 감소 폭이 가장 컸다. 코로나19 상황에서 대면서비스업이 직격탄을 맞으면서 자영업자들은 우리 국민 중 가장 큰 손실을 입은 계층 중 하나다.

고용원이 있는, 상대적으로 영업을 크게 하는 자영업자는 지난해 137만2000명으로 1년 전보다 16만5000명 줄었다. 이는 외환위기 여파가 가장 크게 나타났던 1998년 -24만7000명 이후 22년 만에 가장 큰 감소 폭이다. 반면 고용원이 없는 1인 자영업자의 수는 9만명이 늘었다. 증가 규모로 따지면 2001년 10만2000명 이후 19년 만에 가장 큰 폭이다.

고용원이 있는 자영업자가 줄고 고용원이 없는 자영업자는 늘어나는 현상은 2019년에 이어 2년째 지속되는 상황이지만 지난해엔 그 정도가 부쩍 심해졌다. 고용원이 있는 자영업자 감소 폭이 11만4000명에서 16만5000명으로 커지는 동안 고용원이 없는 자영업자 증가 폭은 8만1000명에서 9만명으로 늘었다. 가장 두드러지는 분석 가설은 코로나19 상황에서 경영상 위기를 겪는 고용원이 있는 자영업자들이 직원을 해고하고 1인 자영업자로 내려앉았을 가능성이다. 매출이 급감하는 상황에서 일단 고용을 줄여 버티고 있다는 의미다.

경기가 어려운 상황에서 고용원을 둔 창업보다는 1인 창업이 더 활성화되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꼭 창업해야 하는 상황이라면 일단 1인 창업으로 시작하고 추후 상황을 보고 추가 고용을 결정한다는 것이다. 최저임금 인상 등 상황에 맞춰 메뉴를 주문받는 직원을 내보내고 대신 키오스크(무인단말기)를 도입하는 사례가 느는 것도 이런 현상이 나타나는 요인으로 꼽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