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10곳 중 8곳 "코로나19 이후 사업 피해"
기업 10곳 중 8곳 "코로나19 이후 사업 피해"
  • 이수룡 기자
  • 승인 2021.01.31 11: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이 국내에 발생한 지난 1년이 된 가운데 사업에 피해를 본 기업이 10곳 중 8곳에 이르고, 이 가운데 4곳은 비상경영을 시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최근 국내 업체 302개 사를 대상으로 '코로나 사태 1년, 산업계 영향과 정책과제'를 조사한 결과 이런 결과가 나왔다고 31일 밝혔다. 코로나 사태가 미친 영향을 묻는 질문에 응답 기업의 75.8%가 '피해를 봤다'고 답했다. '생존까지 위협받았다'고 응답한 기업도 8.3%에 달했다. 사업에 '다소 도움이 됐다'는 응답은 14.6%, '좋은 기회였다'는 기업은 1.3%에 불과했다. 

생존 위협이나 피해를 본 기업 10곳 중 4곳은 비상 경영을 시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비상경영에 들어간 이유로는 매출 급감(79.0%)이 대부분이었고, 이로 인해 임금감축 등 경비절감(71.9%), 휴직·휴업'(50.0%), 인력축소(42.1%), 투자보류(14.9%) 등의 조치를 취했다.

백신접종 이후 사업 활동이 정상화되는 시기는 올해 3, 4분기가 될 것이라는 응답이 많았다. 다만 업종별로 정유 부문은 올해 2분기 말부터, 가전과 건설업은 각각 3분기 이후 빠른 속도의 회복세를 기대했고 코로나로 인한 피해가 극심한 항공·여행은 4분기, 공연·문화는 내년 이후 정상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코로나19 사태로 촉진된 디지털화, 무인화 등의 변화는 코로나 종식 여부와 상관없이 지속될 것으로 보는 의견이 많았다.

코로나 이전으로 회귀가 어려운 분야로는 영업·마케팅 활동(46.1%)과 근무형태(25.4%), 채용·교육(18.9%), 기획전략(12.3%) 등을 예상했다.

코로나 이후 경영환경 변화 대응 여부에 대해서는 '대응중'이라는 응답이 대기업과 중견기업의 경우 71.8%에 달했지만 중소기업은 52.6%에 그쳤다.

올해 기업경영 성과를 좌우할 중요변수로는 코로나 백신 보급과 면역형성(36.4%)과 금리·환율 변동(22.2%), 기술패러다임 변화(16.9%) 등이 꼽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