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성전자 노사, 창사 이래 첫 임금협약 체결
삼성전자 노사, 창사 이래 첫 임금협약 체결
  • 김진수 기자
  • 승인 2022.08.08 15: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노사가 약 10개월만에 임금협상에 최종 합의했다. 

8일 삼성전자 측에 따르면 삼성전자 내 4개 노동조합으로 구성된 노조 공동교섭단은 최근 조합원 투표를 거쳐 회사와 잠정합의한 '2021~2022년도 임금교섭 잠정합의안'을 의결했다. 최종 합의안에는 명절 연휴 기간 출근자에게 지급하는 '명절배려금' 지급 일수 확대(4일), '재충전휴가 3일' 미사용시 연차수당 보상, 임금피크제-휴식제도 개선 노사 태스크포스(TF) 구성 등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임금인상률은 회사가 기존에 정한 수준을 그대로 따르기로 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7.5%(기본인상률 4.5%, 성과인상률 평균 3.0%), 올해 9%(기본인상률 5%, 성과인상률 평균 4%)의 임금인상을 결정한 바 있다.

노사는 오는 10일 용인시 기흥캠퍼스에서 임금협약 체결식을 열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