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금리 상승기에 저신용자 대출 중단 우려"
"금리 상승기에 저신용자 대출 중단 우려"
  • 이재영 기자
  • 승인 2022.03.14 08: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리 상승기에 저신용자에 대한 대출 중단 사태가 확산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다.

한국금융연구원 오태록 연구위원은 13일 보고서 '금리 환경과 가계대출 금리 상한의 적정 수준에 대한 고찰'에서 "우크라이나 사태와 인플레이션 등으로 시중금리가 상승하는 시기에는 신용대출의 원가비용이 불가피하게 증가한다"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저신용자를 대상으로 저축은행, 카드, 캐피탈 등 제2금융권의 평균 신용대출 원가 금리를 추산한 결과 시중금리가 1.5% 수준인 현재 21.6∼24.1%였다. 저축은행의 경우 저신용자에 대한 원가 금리가 최저 17.5%로 나타나 현 법정 최고금리(20%)를 밑돌기도 했지만, 카드업의 경우 최저가 32.2% 수준이었다. 

이런 상황에서 시중금리가 2.0%로 오르면 저신용자에 대한 제2금융권의 평균 신용대출 원가 금리는 23.1∼26.9% 수준까지 상승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현 법정 최고금리보다 최대 6.9%포인트(p) 높은 수준이다. 오 연구위원은 "대출 영업의 평균 원가 금리가 19%라면 공급을 지속하겠지만, 최고금리를 넘어서게 되면 더는 이익을 남길 수 없어 저신용자에 대한 대출 공급을 중단하게 된다"라며 "대출을 중단하는 업체가 많아지면 저신용 계층의 민간금융 배제가 심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법정 최고금리가 24%에서 4%포인트 인하됐던 지난해엔 저금리 환경 속 은행의 조달 비용과 대손비용도 감소한 덕에 원가 금리도 하락하며 저신용자에 대한 민간금융 대출이 유지될 수 있었던 것이라고 분석했다.

오 연구위원은 "향후 금리 상승기가 본격적으로 도래하면 최고금리가 취약차주의 민간금융 배제에 미치는 영향은 최근 10여 년간의 금리 하락기와 다르게 나타날 수 있어 대비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