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가 상승, 기대 인플레에 큰 영향"
"유가 상승, 기대 인플레에 큰 영향"
  • 이재영 기자
  • 승인 2022.03.14 08:4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 유가가 높은 수준을 오래 유지할수록 기대인플레이션(1년 후 물가 상승 전망 값)이 크게 오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 조사국 국제종합팀은 13일 간행물 '해외경제 포커스'에 실린 보고서 '국제유가 상승이 주요국 기대인플레이션에 미치는 영향'을 통해 "최근 미국과 유럽연합(EU)의 기대인플레이션은 각각 4.9%, 7.0%로 집계돼 2008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는 미국과 유럽의 높은 기대 인플레이션이 유가 변동 충격에 반응한 결과라 분석했다. 경기순환 요인뿐만 아니라 유가 역시 기대 인플레이션에 미치는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다면서다.

먼저 유가가 높을수록 기대 인플레이션에 미치는 영향 자체가 커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유가가 120달러 이상일 때는 가격이 10% 상승할 때마다 기대인플레이션율은 미국과 유럽에서 각각 최고 0.3%포인트, 0.5%포인트씩 덩달아 올랐다. 유가가 30달러 이하일 때는 유의미한 반응이 없었다. 또 유가 상승세가 오래갈수록 기대 인플레이션도 예민하게 반응했다. 과거 4분기 동안 유가 상승 충격이 없었을 때와는 달리, 충격이 지속했을 때는 유가가 10% 오르면 미국과 유럽의 기대 인플레이션율은 0.4%포인트, 0.6%포인트 상승했다.

보고서는 "이런 결과를 고려하면 우크라이나 사태로 인한 국제유가 오름세는 기대인플레이션 상승으로 이어져 추가적인 물가 상승 압력이 될 것"이라면서 "기업의 가격 결정, 노동자의 임금 협상 등을 통해 물가 상승이 더 광범위하게 확산할 가능성에 유의해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