쇄신 외친 카카오, '먹튀' 논란 정규돈 임명 강행

[댓글여론] 온라인 감성반응 쏠쏠정보 39%, 후속강추 23%
김두윤 기자 2024-04-03 13:39:43
카카오가 '먹튀', '분식회계' 등 논란이 제기된 인물들을 요직에 그대로 임명하면서 비판여론이 거세다. 창업주 김범수 경영쇄신위원장이 지난해 12월 11일 임직원 간담회 '브라이언톡'에서 경영 쇄신 방향성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카카오

카카오가 '먹튀' 논란으로 주주들의 분노를 샀던 정규돈 전 카카오뱅크 최고기술책임자(CTO)를 본사 CTO로 공식 임명하면서 비판여론이 일고 있다. 아울러 먹튀 논란을 야기한 카카오페이의 신원근 대표와 분식회계 논란으로 금융당국으로부터 해임 권고를 받은 카카오모빌리티 류긍선 대표도 주총에서 연임에 성공했다. 카카오가 약속한 쇄신과는 거리가 멀다는 지적이 나온다.

3일 ICT업계에 따르면 카카오는 지난 1일 정 CTO를 공식 임명했다. 정 CTO는 앞서 카카오뱅크가 상장한 지 3거래일 만인 2021년 8월 10일 보유주식 10만6000주(주당 6만2336원)를, 2주뒤에는 나머지 주식 1만1234주(주당 9만1636원) 전량 매도해 총 76억여원을 챙긴 바 있다. 이후 다른 임원들의 주식 매도가 이어지고 주가가 무너지면서 먹튀 논란이 불 붙었다.

이 같은 전력으로 정 CTO의 임명이 예고되자마자 논란이 가열됐고 카카오 '준법과 신뢰위원회'는 정신아 카카오 대표에게 이와관련한 평판 리스크 해결 방안을 요구했지만 특별한 조치 없이 임명이 그대로 강행된 것이다. 사실상 준신위의 권고가 깡그리 무시된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그래픽=BBD랩


빅터뉴스가 4월 2일부터 3일 오전 9시까지 카카오'와 '정규돈', '임명'을 키워드로 관련기사를 집계한 결과 포털 네이버와 다음을 기준으로 관련 기사는 모두 33개, 댓글은 89개, 반응은 64개로 집계됐다. 온라인 감성별로 네이버의 '쏠쏠정보(25개, 39.06%)', '후속강추(15개, 23.44%)', 다음의 '화나요(13개, 20.31%)' 등의 순이었다.

포털 네이버에서 댓글이 가장 많이 달린 기사는 SBS 4월 2일자 <'먹튀 논란' 전 카뱅 CTO, 카카오 CTO로 공식 선임>으로 댓글 18개와 반응 7개가 달렸다.(순공감순)

카카오 예전엔 혁신이나 뭐 그런 냄새 많이 났는데 지금은 구린내밖에 안난다(공감 17)
카카오 농장 일꾼들 피 빨아먹는 초콜렛 회사 따라하려고 사명을 카카오로 지은 듯(공감 5)
카카오 안씁니다. 카뱅 안합니다. 카콜 안합니다. 정말 독과점이 너무 심한 카카오(공감 4)
국민을 *같이 보는 카카오..저것들 때문에 택시비올라 대리비 올라, 개미들 피눈물 흘려..대기업이라는게 동네상권까지 먹으려하고 아주 피도 눈물도 없는 것들이여(공감 3)
자사주소각하는 성의라도 보여라(공감 3)

다음으로 더팩트 4월 2일자 <'쇄신' 약속은 어디로…카카오, '먹튀논란' 정규돈 CTO 임명 강행>에는 댓글 17개와 반응 8개가 달렸다.(순공감순)

김범수를 구속 안하니깐 그렇지(공감 18)
저딴 걸 다시 중책에 올린다니. 주주나 직원들은 뒷통수가 근질근질 하겠다. 우리나라 아니면 저딴 건 감옥에 처박혀 있을 건데. 역시 사기 공화국(공감 2)
총선으로 다시 좌파득세 할거 같으니 카르텔복구에 승부수 던지는거지(공감 1)
태생은 변하지 않는것입니(공감 1)

포털 다음의 댓글 정책 변경(타임톡 시행)에 따라 다음에 올라온 기사 댓글은 수집하지 않았다. 

수집된 기사중 댓글을 최신순으로 노출한 기사는 순위에서 제외했다. 

※ 마이닝 솔루션 : BBD랩
※ 조사 기간 : 2024년 4월 2~3일 오전 9시까지
※ 수집 데이터 : 186개(네이버, 다음 기사와 댓글, 반응)
※ 분석 : 빅터뉴스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민생이 먼저다

22대 총선이 여소야대로 막을 내렸다. 총선 기간 내내 불어닥친 정권 심판론이 반영된 결과다. 선거 직후 언론들은 여당의 참패가 대통령의 부족한 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