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작년 영업익 전년比 160%↑
한미약품, 작년 영업익 전년比 160%↑
  • 김두윤 기자
  • 승인 2022.01.27 16: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약품은 작년 연결기준 매출 1조2061억원과 영업이익 1274억원, 순이익 811억원을 달성했다고 27일 잠정 공시했다. 매출은 전년 대비 12.1%, 영업이익은 160.1%, 순이익은 368.9% 증가했다. 자체 개발한 개량·복합신약의 지속적 성장, 중국 현지법인 북경한미약품의 고성장, 작년 11월 앱토즈사와 체결한 신규 기술수출 계약 등이 호실적이 배경이 됐다는 것이 한미약품의 설명이다. 

한미약품은 전체 매출의 13.3%에 해당하는 1604억원을 R&D에 투자하면서 성장동력을 끌어올렸다. 희귀질환 치료 혁신신약 2종(LAPSGlucagon Analog, LAPSGLP-2 Analog)의 임상 2상 승인을 받았고, 미국 FDA로부터 LAPSGLP-2 Analog를 패스트트랙 개발 의약품으로 지정받았다. 올해 FDA 허가가 예상되는 롤론티스는 작년 3월 국내 허가를 받아 국내 시판에 들어갔으며, 항암 혁신신약 '포지오티닙'은 작년말 FDA 허가 신청을 마쳐 이 역시 올해 FDA 시판허가가 예상된다.

한미약품이 독자 개발한 주요 개량·복합신약들의 성장세가 지속됐다. 아모잘탄패밀리 1254억원, 로수젯 1232억원, 에소메졸 538억원의 처방 매출을 기록했으며, 매출 100억원을 넘는 블록버스터 의약품이 총 18개에 달하는 등 제품 포트폴리오의 균형 있는 성장세가 이어졌다. 이에따라 한미약품은 4년 연속 국내 원외처방 시장 매출 1위를 달성했다.

중국 현지법인 북경한미약품은 작년 2887억원 매출과 669억원의 영업이익, 603억원의 순이익을 달성했다. 북경한미약품의 작년 매출은 전년 대비 41.9%,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185.9%, 163.3%씩 증가했다.

한미약품 대표이사 우종수 사장은 "코로나19에 따른 전세계적 침체 분위기 가운데서도 한미약품만의 차별화된 경쟁력을 토대로 작년 한해 호실적을 달성했다"며 "자체 개발한 제품을 통해 얻은 이익을 R&D에 집중 투자하는 선순환 모델을 더욱 공고히 해 글로벌 혁신신약 개발을 통한 제약강국 실현에 앞장서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