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공연 “자영업 차량시위 탄압 중단하라”
소공연 “자영업 차량시위 탄압 중단하라”
  • 김흥수 기자
  • 승인 2021.09.14 11: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업제한 철폐하고 제대로 된 손실보상도 촉구
소상공인연합회가 정부의 무리한 방역정책에 항의하며 자영업자들의 차량시위를 이끌고 있는 전국자영업자비상대책위원회(자영업비대위) 김기홍대표에 대한 정부의 탄압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사진=김흥수기자
소상공인연합회가 정부의 무리한 방역정책에 항의하며 자영업자들의 차량시위를 이끌고 있는 전국자영업자비상대책위원회에 대한 정부의 탄압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사진=김흥수 기자

소상공인연합회가 정부의 무리한 방역정책에 항의하며 자영업자들의 차량시위를 이끌고 있는 코로나19대응전국자영업자비상대책위원회(자영업비대위) 김기홍 대표에 대한 정부의 탄압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소공연은 14일 서울 여의도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고통받는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의 절규를 들기는커녕, 정당한 차량행진마저 탄압에 나서는 정부의 행태에 강력한 유감의 뜻을 표명한다”며 “정당한 차량 행진마저 무리한 수사에 나서는 검·경의 처사를 이해할 수 없으며, 자영업비대위에 대한 탄압을 중지할 것”을 촉구했다.

자영업비대위는 정부의 현행 거리두기 방침에 반발하며 지난 8일 오후 11시부터 9일 오전 1시15분까지 서울, 부산, 울산 등 전국 9개 지역에서 같은 시간 동시다발적으로 차량 행진을 진행했다.

서울 경찰청은 지난 13일 기자간담회에서 전국 9개 지역에서 진행된 자영업자 차량시위에 관해 감염병예방법 및 집회·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 전 조사 단계에 들어갔다고 전했다.

앞선 7월에도 자영업자 차량 시위를 주도했던 김 대표는 지난 8일 감염병예방법 위반 등 혐의로 검찰에 송치된 바 있다. 

소공연 오세희 회장은 “죽음까지 내몰리는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의 극한 비극이 더 이상 반복되지 않도록, 오늘 이 자리에서 정부에 책임 있는 대책 마련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소공연과 자영업비대위는 전국자영업자비대위에 대한 탄압 중단과 함께 ▲소상공인에 대한 과도한 영업 제한을 철폐 ▲인원제한을 비롯한 온전한 소상공인 손실보상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 유예와 정책자금 대출 대폭 확대 ▲생활방역위원회와 손실보상심의위원회에 소상공인연합회 참여 보장 등 5개 요구 사항을 밝히며 정부의 답변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