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노동자들 “우리 이름은 핸드폰 뒷자리”
쿠팡 노동자들 “우리 이름은 핸드폰 뒷자리”
  • 김흥수 기자
  • 승인 2021.06.24 16: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보당, 서울 송파구 쿠팡 본사 앞에서 반인권적 노동환경 고발
24일 오후 진보당 당원과 쿠팡의 노동자들이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쿠팡 본사 앞에서 쿠팡의 반인권적 노동환경을 고발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진보당
진보당 당원과 쿠팡의 노동자들이 24일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쿠팡 본사 앞에서 피켓을 들고 쿠팡의 반인권적 노동환경을 고발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진보당

덕평물류센터 화재와 새우튀김 환불 사건 등으로 쿠팡에 대해 비판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쿠팡의 노동자들이 화장실 가기 무서워 물도 못 마신다는 증언을 하고 나섰다.

덕평물류센터에서 근무하고 있는 현직 노동자와 쿠팡 물류센터, 전현직 직원, 진보당은 24일 오후 송파구 쿠팡 본사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쿠팡의 열악한 노동환경을 고발했다.

진보당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이들은 ‘휴대폰 사용금지’ 규정으로 사고가 발생해도 신고조차 제때 할 수 없었고, 이름도 아닌 휴대폰 뒷자리로 불리워지는 등 열악한 노동환경에서 정해진 배송물량을 처리하는 기계 부속품에 지나지 않았다”며 “이러한 노동환경을 그대로 두고서 어떻게 노동자들이 적극적으로 사고에 대처할 수 있겠는가”라고 꼬집었다.

진보당은 앞선 22일부터 쿠팡 물류센터에서 일했던 노동자들을 대상으로 쿠팡의 노동환경 실태를 제보받았다. 이에 이틀 만에 22명의 노동자가 반인권적이고 열악한 노동환경에서 근무한다고 제보했다.

진보당이 밝힌 제보 사례들은 충격적이었다. 진보당에 따르면 쿠팡의 노동자들은 식사시간을 제외하고는 정해진 휴식시간 없이 노동을 해야 했다. 휴게공간이 아예 없어 작업장 바닥이나 인도 등에서 휴식을 취해야 했다. 쿠팡 물류센터의 노동자들은 휴대폰번호의 뒷 네자리가 그들의 이름이었다. 화재가 발생한 덕평물류센터에서는 소화기의 위치나 사용법 등과 같은 안전교육이 없었다는 제보도 나왔다. 

진보당 김재연 상임대표는 “로켓배송으로 표현되는 쥐어짜내기식 성과주의, 무한 속도경쟁에 죽음으로 내달리는 노동자, 소상공인의 인권은 손쉽게 지워지고 말았다”며 “쿠팡의 전체 물류센터에 대한 고용노동부의 특별근로감독, 국가인권위원회의 조사를 비롯한 정부와 노동조합, 시민사회의 즉각적인 개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한 “쿠팡 김범석 의장이 최근 한국 쿠팡의 모든 공식 직위에서 물러난 것은 중대재해처벌법을 피하려는 파렴치한 꼼수”라며 “손가락으로 하늘을 가리겠다는 쿠팡의 사악한 꼼수에 제동을 걸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