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0 12:42 (화)
수도권∙대구∙세종, 미분양률 ‘제로'에 가까워져
수도권∙대구∙세종, 미분양률 ‘제로'에 가까워져
  • 이수룡 기자
  • 승인 2021.03.29 08: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파트 공급 꾸준하지만…새집 원하는 수요 탄탄해

최근 3년간 수도권과 대구, 세종의 공급량 대비 미분양 비율이 ‘제로(0) 퍼센트’에 가까운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가 부동산114와 국토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세종은 3년간(2018년~2020년) 1만389가구 공급됐지만 지난 1월 기준 미분양 ‘제로’를 기록했다. 서울은 7만8211가구가 공급됐지만 미분양 49가구로 공급량 대비 미분양 비율이 0.06%에 불과했다. 이어 인천의 미분양률이 0.32%(7만6414가구 공급, 미분양 245가구), 대구 0.53%(7만9002가구 공급, 미분양 419가구), 경기 0.61%(25만7929가구, 미분양 1567가구)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공급량 대비 미분양 비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제주도로 70.74%였다. 10가구가 나오면 중 7가구는 미분양 되는 셈이다. 강원(11.87%), 경남(12.07%)도 상대적으로 미분양 비율이 높았다.

부동산인포 권일 리서치 팀장은 “공급량 대비 미분양 비율이 낮다는 것은 지역 내 새 집을 원하는 주택 수요가 많다는 지표”라며 “청약이 내집마련 최선의 전략으로 꼽히는 만큼 미분양률이 낮은 지역 내 아파트 공급도 순조로울 전망”이라고 말했다.

미분양률이 0%에 가까운 수도권, 대구, 세종 등에서 새 아파트 공급도 이어진다. 먼저 서울에서는 5월 삼성물산이 서초구 ‘래미안 원베일리’ 총 2990가구 중 224가구를 분양 예정이다. 금강주택은 인천 서구 검단신도시에서 4월 ‘검단역 금강펜테리움 THE SIGLO(총 486가구)’, 연내 DK도시개발∙DK아시아는 서구 왕길역세권 일대에 ‘왕길역 로열파크씨티 푸르지오’ 공급을 앞둬 눈길을 끈다.

세종에서는 연내 6-3생활권 L1블록에서 1350가구 아파트를 시장에 낸다. 대구에서는 한양이 3월 31일 ‘한양수자인 더팰리시티’ 사이버 모델하우스를 열고 분양에 들어갈 예정이다. 총 1021가구 대단지로 이 중 전용면적 68·84·105㎡ 800가구가 일반분양된다. 인근에 대구 신청사(예정)가 들어설 예정으로 ‘신청사 신생활권’ 미래 비전이 기대되며 대구 1호선 서부정류장역 초역세권에 자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