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신세계, 네이버와 지분교환
이마트·신세계, 네이버와 지분교환
  • 김두윤 기자
  • 승인 2021.03.16 17: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마트와 신세계는 네이버와 2500억원 규모의 지분을 맞교환한다고 16일 공시했다. 이마트는 1500억원, 신세계는 1000억원 규모로 각각 네이버와 상호 지분을 교환하며 이를 통해 양사간 전략적 제휴를 강화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이마트는 자사주 82만4176주(지분 2.96%)를 네이버 주식 38만9106주(지분 0.24%)와, 신세계는 신세계인터내셔날 주식 48만8998주(지분 6.85%)를 네이버 주식 259,404주(지분 0.16%)와 각각 맞교환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