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암호화폐 시총 3년새 10배로 성장
국내 암호화폐 시총 3년새 10배로 성장
  • 김두윤 기자
  • 승인 2021.03.16 08: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거래소에 상장된 암호화폐의 시가총액이 비트코인을 중심으로 최근 3년 사이 10배 가까이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가상화폐 거래소 업계에 따르면 거래소 업비트의 자체 종합시장지수(UBMI)는 15일 오후 5시 45분 현재 9,742.62포인트다. 지수가 처음 산출된 2017년 10월 1일(1,000포인트) 대비 10배에 가까운 수준으로, 지난 13일에는 처음으로 10,000포인트를 넘기도 했다. 한때 10,291.44포인트까지 올랐다. 이 지수는 업비트 원화 거래 시장에 상장된 모든 가상화폐를 대상으로 산출한다. 모든 가상화폐의 시가총액 변동과 시장 움직임을 지표화해 파악할 수 있다.

한마디로 업비트 원화 시장에 상장된 전체 가상화폐의 시가총액이 약 3년 5개월 만에 10배가 된 것이다. 업비트에서 비트코인 가격(종가 기준)은 2017년 10월 1일 496만2000원에서 15일 오후 5시 45분 6677만7천원으로 급등했다.

가장 큰 시가총액과 비중을 차지하는 비트코인을 제외했을 때도 시장은 급성장했다. 업비트의 알트코인지수(UBAI)는 2017년 10월 1일 1,000포인트에서 15일 오후 5시 45분 현재 4,753.26으로 상승했다. 알트코인은 비트코인을 제외한 가상화폐를 뜻한다.

빗썸에서도 이와 비슷한 추세를 살펴볼 수 있다. 빗썸의 자체 종합시장지수인 BMTI는 같은 시각 5,655.52이었다. 이는 최초 산출일인 2018년 7월 1일(1,000포인트) 대비 465.6% 오른 것이다. 빗썸의 알트코인지수(BTAI)도 같은 기간 1,000포인트에서 2,476.95포인트로 상승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