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0 18:38 (금)
[부산N] 부산교도소 일원 신도시 조성 계획안 발표
[부산N] 부산교도소 일원 신도시 조성 계획안 발표
  • 강영범 기자
  • 승인 2019.08.20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도소 일대 273만㎡ 강동·대저 신도시에 '법무타운' 조성 계획
현재 부산교도소가 있는 부지 및 주변개발 계획안. 사진=부산시

부산구치소와 부산교도소가 통합 이전을 앞두고 부산교도소 부지인 강서구 강동동과 대저동 일원에 대규모 신도시 사업이 구축될 전망이다.

20일 부산시는 부산교도소 부지를 포함한 주변 일원을 신도시로 개발, 서부산권 거점 주거지로 조성한다는 '교정시설 통합이전' 계획안을 발표했다.

이번 계획안은 부산시와 법무부가 지난 6월 19일 체결한 부산구치소ㆍ부산교도소 이전 양해각서에 따른 후속 조치다.

시는 부산교도소와 부산구치소뿐만 아니라 부산보호관찰소, 부산보호관찰심사위원회, 청소년비행예방센터, 부산청소년자립생활관 등 4개 교정시설을 통합 이전해 '법무타운'을 건립한다는 계획이다. 법무타운을 기존의 교정시설처럼 범죄자를 사회로부터 격리시키는 것에 한정하지 않고 수용자 인권 강화와 시민준법교육, 학술문화행사의 장, 공원화 등의 기능을 포함한 복합시설로 조성한다는 목표다.

또 현재 부산교도소 12만6924㎡를 포함한 주변 일원 273만㎡를 단계별로 강동ㆍ대저신도시로 개발하며 그린벨트지역 63만㎡는 LH공사, 부산도시공사 등 공공기관을 참여시켜 공영개발로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시는 이를 위해 오는 9월 중순 '민관 라운드테이블'을 구성하고 의견수렴을 위한 공청회, 현장설명회 등을 개최하며 이와 별도로 법무부, 부산시, 사상구, 강서구가 참여하는 '교정시설 통합 이전 관계기관 태스크포스(TF)'을 운영해 법무타운 조성, 사상혁신마을 및 대저신도시 개발 등에 대해 지속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