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18 10:20 (일)
[부산N] '갑질논란' 부산시립미술관장 사퇴 촉구 나선 시민단체들
[부산N] '갑질논란' 부산시립미술관장 사퇴 촉구 나선 시민단체들
  • 강영범 기자
  • 승인 2019.08.13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정작가 작품 판매 요구 부산 미술인 무시 행위" 주장
부산미술협회 등 38개 지역 시민단체가 13일 오전 부산시의회에서 김선희 부산시립미술관장의 사퇴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사진=부산미술협회

최근 오거돈 부산시장 부인의 갑질에 이어 김선희 부산시립미술관 관장의 권한남용까지 불거지며 부산시가 '갑질 도시'의 오명을 벗지 못하고 있다.

(사)부산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와 38개 지역 시민단체는 13일 오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갑질' 의혹을 받고 있는 김선희 관장은 공공미술관 관장으로서 자질이 결여됐다며 사퇴를 촉구했다. 이날 단체들은 김 관장은 "기존 아트숍에 비치돼 있던 부산작가의 작품을 쓰레기로 취급, 특정 작가의 작품을 판매하라는 갑질을 했고 자신이 소장하고 있던 작품과 지인의 소장품을 진열하게 했다"며 부산 미술인을 무시하는 행위를 했다고 주장했다.

또 "관장이라는 권력을 남용해 사익을 추구하고, 입점 업체에 갑질 횡포 등 도덕성이 결의된 행위와 지역 공공미술관의 사회적 역할을 망각하고 문화 권력으로 부도덕한 행위를 한 김 관장은 즉각 사퇴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12일 자유한국당 부산시당은 성명에서 "미술관 내 아트숍은 민간사업자가 입찰로 입점하기 때문에 개인 영업공간"이라며 "아무리 미술관 관장이라 하더라도 지시행위를 하는 것은 월권이자 권력남용 행위"라고 지적하며 부산시의 철저한 진상조사를 요구했다.

한편, 김 관장은 입장문을 통해 "아트숍은 미술관 활동의 연장으로 미술관에 어울리게 운영돼야 하므로 관장이 기념품 구성에 의견을 밝힐 수 있다"고 해명했고 부산시는 "문제가 제기된 부분에 대한 감사를 진행 중이며 결과에 따라 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