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18 10:20 (일)
'제2차 예비유니콘 특별보증', 내달 15일까지 신청
'제2차 예비유니콘 특별보증', 내달 15일까지 신청
  • 강영범 기자
  • 승인 2019.08.13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경남브리핑] 기보 '1차 예비유니콘 특별보증 사업', "유니콘 기업 성장 발판 제공" 평가
상시종업원수 하향 등 1차 대비 신청요건 완화
선정기업은 보증한도 최대 100억까지 상향 등 금융비용 크게 절감할 수 있어

기술보증기금이 2019년 상반기 시범사업으로 도입한 예비유니콘 특별보증의 성공에 힘입어 2차 예비유니콘 특별보증 신청기업을 다음달 15일까지 접수한다고 13일 밝혔다.

예비유니콘 특별보증은 중소벤처기업부와 기술보증기금이 '제2벤처붐 확산 전략' 후속조치의 일환으로 지난 4월 도입했다. 총 13개 기업에 1115억원의 보증을 지원해 유니콘기업으로 성장하는 발판을 제공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기보는 상반기 시범사업에서 나타난 스타트업들의 요청사항을 반영해 성장성 요건 중 기준연도(2015년) 말 상시종업원수를 10명 이상에서 5명 이상으로 완화하고, 평가ㆍ심사와 관련해 부실위험 항목, 차입금비율 등 재무심사 적용을 배제했다. 또한 신청기업의 편의와 심층적인 평가를 위해 공고기간과 평가기간을 3주에서 4주 이상으로 확대했다.

지원대상은 비상장기업(단, 코넥스 상장기업은 가능)으로 시장검증ㆍ성장성ㆍ혁신성 3가지 요건을 모두 충족하는 기업이다. '시장검증'은 벤처투자기관으로부터 누적 50억원 이상 투자를 유치함으로써 시장에서 사업모델이 검증돼야 하고, '성장성'은 향후 유니콘으로의 성장가능성을 보기 위해 최근 3개년 매출성장률이 연평균 20% 이상이거나 전년도 매출액이 직전년 대비 100억원 이상 증가한 기업, '혁신성'은 기보의 기술사업평가등급이 BB등급 이상이어야 한다.

예비유니콘 특별보증은 보증한도를 일반보증의 30억원 대비 최대 100억원까지 대폭 상향했으며, 고정보증료 1.0%에 협약은행 대출시에는 100% 전액 보증을 지원함으로써 대상기업의 금융비융을 대폭 절감할 수 있게 됐다.

한편, 기보 관계자는 "상반기 시범사업에서의 성공과 정부의 추가경정예산을 바탕으로 유니콘기업을 발굴 및 육성하기 위해 2차로 예비유니콘 특별보증을 시행한다"며 "이번 2차 사업에서는 15개 내외 기업에 대해 총 1000억원 규모의 특별보증을 지원해 정부의 제2벤처붐 확산에 적극 부응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13일자 부산경남지역 주요 일간지 기사내용이다.

<부산일보>

물관리委 발족 감감 낙동강 물문제 갑갑

투기과열지구에만 분양가 상한제… 부산은 ‘안도의 한숨’

유엔참전기념탑, 욱일기를 닮았다?

수영금지구역 물놀이 무대책… 안전 구멍 뻥 뚫린 ‘다대포’

<국제신문>

'연 2000억 적자' 교통공사 보전금 한도 설정 검토

정부, 내달 백색국가서 일본 제외 ‘반격 개시’

‘일본 전범기업 제품 불매’ 부산시 산하 기관까지 적용

미국선녀벌레 이기대공원 전역 확산

<경남신문>

17개국 참가 로보월드컵 창원에서 개막

도립미술관 있는 창원에 시립미술관까지?

경남도교육청 사립유치원 매입사업 중단, 왜?

현직경찰 근무중 성매매 여성과 모텔에서 적발

<경남도민일보>

풀벌레와 합창하고 강모래 밟으며 자연 공부해요

하동 출신 독립운동가 3명 정부 서훈

국내 조선업 견제 일본 기업…합병 승인? 반대?

굳게 닫힌 옥상문…재난 탈출구가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