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0 18:38 (금)
[부산N] BNK금융그룹, 일본 수출규제 대응 ‘비상대책반’ 가동
[부산N] BNK금융그룹, 일본 수출규제 대응 ‘비상대책반’ 가동
  • 강영범 기자
  • 승인 2019.08.07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경남은행 2000억원 경영안정자금 지원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 대상
BNK금융그룹 본사 전경, 사진=BNK부산은행

부산·경남은행이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인해 피해가 예상되는 기업을 위해 비상대책반을 가동하고 나섰다.

BNK금융그룹은 수출 규제로 인해 피해가 우려되는 기업에 신속한 금융지원을 하기 위해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에 ‘비상대책반’을 구성·운영한다고 7일 밝혔다.

비상대책반은 일본 수출규제 피해 기업에 대한 금융지원 방안과 금융시장 변화에 따른 대응방안 등을 논의하며, 수출규제로 인한 어려움이 해소되고 금융시장이 안정화될 때까지 운영될 계획이다.

BNK금융그룹은 일본의 수출규제로 피해를 입었거나 예상되는 기업을 돕기 위해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을 통해 우선 2000억원 규모의 경영안정자금을 편성해 지원하고 대출금리도 감면하는 등 종합금융지원을 실시한다. 또 일본의 수출규제로 인해 자금운용에 어려움을 호소하는 기업에 대해 직접 피해기업은 5억원, 간접 피해기업은 3억원 이내에서 각각 1000억원 한도로 신규자금을 지원한다.

이들 업체의 이자비용 부담 경감을 위하여 신규자금 대출 시 최대 2.0% 금리감면을 실시하는 한편, 일본 수출규제로 인한 피해가 해소될 때까지 만기도래하는 여신에 대해 연장을 해주고 분할상환도 유예하기로 했다. 지원이 필요한 기업은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의 영업점을 통해 상담을 신청하면 된다.

한편 BNK금융그룹 김지완 회장은 “‘그룹 차원의 지역경제 살리기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중소기업 특별지원단 운영, 중소기업 Speed-up대출, 자영업자 미소만개 프로젝트 실시, 서민금융 종합지원 및 일자리 창출 박람회를 개최하는 등 지역 중소기업 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