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0 18:38 (금)
[부산N] 부산시, 기업의 '탈일본' 수입국 다변화 지원나서
[부산N] 부산시, 기업의 '탈일본' 수입국 다변화 지원나서
  • 강영범 기자
  • 승인 2019.08.07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경제보복 부품소재 수입 대체국 발굴 지역기업 지원
지역기업 피해 최소화 및 생산구조 안정화 총력
부산시청 전경, 제공=부산시청

부산시가 부산테크노파크와 손잡고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부산지역 기업의 애로사항을 해결하기 위해 일본에서 수입하던 부품을 미국·독일 등 다른 나라로 수입국을 대체하는데 드는 비용을 지원한다고 7일 밝혔다.

시는 지난해 부산지역 기업들의 총수입액 148억달러 중 일본에서의 수입액은 25억달러로 산술적인 수입품의 일본 의존도는 16.8%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일본 수입 상위 100대 품목 분석결과 일본 의존도는 35.3%로 매우 높고, 기계, 철강․금속, 전자전기 등의 생산에 필요한 품목이 많아서 일본 수출규제가 장기화할 경우 산업 전반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또 기업이 제품 생산에 필요한 부품을 바꾸려면 적용 테스트를 완료한 후에야 부품을 변경할 수 있으므로 이 과정이 기계 분야의 경우 6개월 정도의 시간이 걸리는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번 수입국 다변화 지원 사업은 신규 수입시장 발굴을 위해 소요되는 각종 비용 중 시제품․표본 구매비, 물류비, 판매자 방문·초청 경비, 통·번역뿐만 아니라 기업에서 제안하는 맞춤형 특수 비용까지도 지원할 예정이라 한·일 무역전쟁 확대에 대응해 긴급히 예산을 편성, 지역기업의 부품수급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시 관계자는 "향후 일본 수출규제가 장기화할 경우에는 부산지역 제조업 기업들의 부품수급에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며 “한일 무역 분쟁이 장기화할 경우 추경을 통해 충분한 예산을 확보해 기업 수출입 통계 정밀분석, 글로벌 소재부품 구매사업 등 지역기업의 피해 최소화 및 생산구조 안정화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번 사업은 일본에서 주요 부품 및 소재 등을 수입하고 있는 부산시내 제조기업 중 신규 수입국으로 변경을 시도하는 기업이면 오는 15일부터 부산시 해외마케팅통합시스템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