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18 10:20 (일)
기보, 일본 수출규제 대응 비상대책단 본격 가동
기보, 일본 수출규제 대응 비상대책단 본격 가동
  • 강영범 기자
  • 승인 2019.08.05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N] 5일 전국 7개 지역본부에 현장대응반 설치
기보 "경영애로 기업 신속 지원에 총력"
기술보증기금 본사 전경. 사진=기보

기술보증기금이 5일 일본 수출규제 확대에 따른 중소기업의 애로사항을 파악, 관련 기업에 대한 신속한 지원을 위해 '일본 수출규제 대응 비상대책단'을 구성하고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

기보는 위기상황 발생시 관련 대책을 즉시 시행할 수 있도록 전무이사를 비상대책단장으로 전국 7개 지역본부에 현장대응반을 설치했다. 또 부산 본점에 상황점검반, 대응조치반, 대외협력반, 업무지원반을 구성해 본부부서와 영업현장과의 유기적인 대응체계를 구축하는 등 전사적인 비상대책단을 운영키로 했다.

지역본부별 현장대응반에서 전 영업점에 '일본수출규제 애로사항 신고센터'를 설치하고 특히 직접적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는 부품·소재기업과의 간담회를 개최하는 등 중소기업의 애로사항, 부실상황 등을 파악해 상황점검반에 보고하게 된다.

상황점검반에서는 관련 기업의 보증수요 파악 및 보증기업의 부실상황을 점검하고, 대외협력반에서 현장상황을 정부부처와 협의 후 대응조치반에서 특례보증 및 기업구조조정 지원제도, 컨설팅 등 분야별 종합지원방안을 수립하여 시행하게 된다.

한편, 기보 관계자는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로 인해 경영애로를 겪고 있는 중소기업에 대한 신속한 종합지원을 통하여 중소기업의 경쟁력 강화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